2024년 4월 16일 화요일
HomeRACING NEWSSBS, 리얼 레이스 버라이어티 방영

SBS, 리얼 레이스 버라이어티 <더 레이서> 방영


SBS가 연예인들을 대상으로 한 리얼 레이스 버라이어티 프로그램, ‘질주본능 <더 레이서>’(THE RACER)를 준비하고 있다. 8월 12일부터 본격적인 촬영을 시작한 <더 레이서>는 모터스포츠를 주요 테마로 올린 공중파 예능 프로그램이라는 점에서 레이싱팬들은 물론 일반 대중들에게도 상당한 관심을 불러 모으고 있다.
SBS가 심혈을 기울이고 있는 <더 레이서> 출연진은 인기 아이돌 가수 한승연(카라), 박형식(제국의 아이들), 진운(2AM), 니엘(틴탑)을 비롯해 김연우(가수), 정보석(탤런트), 전혜빈(탤런트), 정찬우(개그맨, MC), 스포츠 스타 추성훈과 정다래 등 10명으로 확정되었다.
토요일 저녁 SBS 핵심 예능 프로그램을 맡은 MC 겸 총 감독은 한류스타 류시원. 현재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출전하고 있는 류시원은 팀106 감독 겸 선수로 활약하고 있다.
류시원 감독을 <더 레이서> MC 겸 총 감독으로 선임한데 대해 SBS 관계자는 “오랫동안 카레이서 겸 레이싱팀 감독으로 활동하며 쌓아온 노하우가 새로운 프로그램의 취지와 매우 잘 부합된다”면서 “류 감독과 함께 이끌어갈 <더 레이서>는 모터스포츠를 널리 알리는 대도 긍정적인 파급효과를 가져올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리얼 레이스 버라이어티 <더 레이서>는 출연진 10명이 류시원 감독과 함께 실제 카레이서가 되는 과정을 조명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출연진 모두는 국내 공인 경주에 출전할 수 있는 대한자동차경주협회 드라이버 라이선스를 취득한다. 류시원 감독 외 전문 멘토는 현재 슈퍼레이스 슈퍼6000에 출전하고 있는 정연일 선수(팀106), 그리고 KSF 제네시스 쿠페 10 클래스 드라이버 김중군(서한-퍼플모터스포트)이 참여할 것으로 알려졌다.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첫 촬영에 돌입한 출연진 10명이 모두 실제 자동차경주 선수로 데뷔하는 것은 아니다. 드라이버 라이선스를 취득한 뒤 카레이서가 되기 위해 다양한 과정을 거치고, 각 과정마다 메이저와 마이너로 나눠 치열한 경쟁 과정을 통과해야 한다. 이후 최종적으로 10명 중 4명만 실전에 참가할 수 있는 자격을 얻게 된다.
까다로운 과정을 거쳐 실전에 참여할 <더 레이서> 출연진 4명이 참가할 국내 자동차경주는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
<더 레이서> MC 겸 총 감독을 맡은 류시원은 “연예인들을 대상으로 하는 프로그램이지만, 라이선스와 안전규정 등을 철저하게 지키는 것을 기본으로 하고 있다”면서 “이 프로그램을 통해 자동차경주의 매력을 시청자들에게 전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리얼 레이스 버라이어티 <더 레이서>는 8월 29일(토) 오후 6시 30분에 첫 방송을 타게 된다. <더 레이서> 첫 촬영 현장에는 중국의 주요 방송사가 직접 현장을 방문하는 등 벌써부터 중국과 일본에서 상당한 관심을 보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RACEWEEK DB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