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IA 주도 글로벌 로드 세이프티 캠페인 국내 전개

0
19

대한자동차경주협회(KARA, 회장 손관수)가 8월 28일 서울 프레스센터 외신기자클럽에서 ‘Action For Road Safety’ 한국 캠페인 발대식을 열며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기 위한 공익 활동에 나선다고 밝혔다.
‘Action For Road Safety’는 UN의 제청으로 국제자동차연맹이 전개 중인 글로벌 캠페인으로, 2011년부터 2020년까지 10년간 전세계에서 500만명의 교통사고 사망자를 줄이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교통안전공단, 현대자동차, SK텔레콤, 동부화재, CJ대한통운, CGV, 인제스피디움, BMW그룹코리아, 넥센타이어, 홍선생미술, 제이씨데코코리아, (주)슈퍼레이스 등 13개 기관 및 기업이 참여한다.
KARA는 이 캠페인에 대해 “기존의 주입식 정보 전달 방식 캠페인과 달리 운전자들의 적극적인 행동 개선을 유도하는 참여형 프로그램으로 운영된다는 점이 가장 큰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8월 28일부터 9월27일까지 한 달간 SK텔레콤 T맵 내 ‘200km 안전운전 하기’ 이벤트를 통해 참여자들의 운전습관을 계측하여 바른 운전을 한 상위 200명에게 시상을 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입상자 중 1등에게는 세계랠리선수권(WRC) 현대 월드 랠리팀 유럽 경기 VIP 참관권(1인 2매 1,500만원 상당)이 제공되며, 교통안전공단이 제공하는 운전자 지원장치 ADAS, 넥센타이어의 렌탈 서비스 넥스트레벨 상품권 등이 준비된다. 이밖에 슈퍼레이스 VIP 및 일반 참관권, 최신형 테블릿PC, 스마트워치, 인제스피디움 호텔 숙박권, CGV 입장권 등도 마련되었다.
KARA는 “T맵 사용자가 월 1,000만명에 달하는데다 급가속 및 급출발 자제, 과속 및 교통법규 준수 등 안전과 직결된 행동으로 순위를 가리는 스포츠 게임형 이벤트인 만큼 역대 국내 유관 캠페인 중 가장 적극적인 참여와 실체적 행동 개선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KARA는 또한 이번 캠페인을 통해 국제자동차연맹이 전세계 30여개 도시에서 동시에 진행 중인 2017 Action For Road Safety 프로그램인 ‘LIVE 3500’의 주요 내용을 메시지로 전달한다.
이 프로그램에는 F1 월드 챔피언 페르난도 알론소와 니코 로즈베르크, 축구선수 앙투안 그리즈만, 테니스 선수 나파엘 나달, 가수 퍼렐 윌리엄스, 영화배우 양자경 등 지구촌 곳곳에서 인기를 얻고 있는 스타들이 홍보대사로 참여해 음주운전 방지, 운전 중 문자 발송 금지, 안전띠 착용 등을 강조한다.
한편 28일 열린 발대식에서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에 출전 중인 서주원(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과 권봄이(서한-퍼플 블루)가 캠페인 홍보대사로 위촉되었다.
RACEWEEK NEWS, 사진/KARA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