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7일 월요일
HomeOTHER NEWSF1 경주장,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

F1 경주장,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


F1 조직위원회가 전남 영암에 위치한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매 주말마다 각종 자동차경주가 열리면서 주변 지역 상가들이 호황을 누리고 있다는 설명이다.
F1 조직위 관계자는 “넥센타이어 스피드 레이싱과 전국 인라인 마라톤 대회가 개최된 지난 주말 목포 하당 지역은 전국 각지에서 몰려든 손님들로 문전성시를 이루었다”면서 “호텔과 모텔 등의 숙박업소들도 조기 마감되는 현상이 계속되고 있다”고 덧붙였다.
유동인구가 늘어나면서 주유소와 마트를 비롯한 각종 서비스 업소들도 덩달아 매출이 늘었다는 분석이다. F1 경주장 건립 이전과 비교할 때 20~30% 가량 주말 매출이 늘었다는 것이 하당 지역 상인들의 전언이다.
하당 A식당 업주는 “대불산단이 침체되면서 손님이 줄어든 형편이었는데 자동차경주가 열리면 외지 손님이 크게 늘어난다”며 “외지 손님들 대부분은 자동차경주 선수와 관계자 및 F1 경주장을 찾은 자동차 동호인들”이라고 말했다.
F1 특수는 목포뿐만 아니라 영암과 해남, 신안, 멀게는 광주 지역까지 효과가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모터스포츠 관람객들이 주변 지역 관광명소를 둘러보는 전남 코스 여행을 즐기면서 전라남도는 말 그대로 F1의 경제효과를 실감하고 있다.
F1 조직위는 올해 국내 22개 모터스포츠 대회 중 16개를 유치, 대회 당 3~4천명이 F1 경주장을 방문하는 것으로 추산하고 있다. 조직위는 또한 선수와 대회 관계자들의 경우 보통 4박 5일을 머물고, 관람객들도 주변 관광과 함께 체류형 관람을 하고 있어 대회 당 2억원에 가까운 소비지출이 이루어진다고 밝혔다.
자동차 관련 기업과 동호인들의 트랙 데이 등이 평일에도 열려 F1 경주장은 연간 240일 정도 사용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카트 체험을 즐기려는 내방객도 크게 늘어나고 있어 경주장 임대료 수입도 30억원 이상인 것으로 추산된다.
F1 조직위 이개호 사무총장은 “국내 모터스포츠의 메카로 자리잡은 F1 경주장이 서서히 경제효과를 발휘하고 있다”며 “F1 그랑프리 개최 이후 도로확장과 관련 시설 건립 등 주변 인프라가 크게 향상된 점도 외부 관광객을 이끄는 요인 중 하나”라고 말했다.
TRACKSIDE NEWS, 사진/정인성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