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5일 토요일
HomeRACING NEWSCJ 레이싱 김의수, 슈퍼6000에서 완벽 폴투윈

CJ 레이싱 김의수, 슈퍼6000에서 완벽 폴투윈


CJ 레이싱 김의수가 슈퍼6000 6전에서 완벽 폴투윈을 거두었다. 9월 13~14일, 태백 레이싱파크(1랩 2.5km)에서 개최된 슈퍼6000 결승에서 김의수는 폴포지션을 완벽하게 지켜내고 우승 트로피를 들었다.
김의수의 이번 우승은 개인통산 32승째. 공인 대회 100경기 출전 기록의 장에서 김의수는 라이벌들의 사정권에서 일찌감치 벗어나며 올해 첫 우승을 기록했다.
롤링 스타트로 시작된 태백 레이싱파크 35랩 결승은 김의수를 위한 무대였다. 밤 11시 40분에 출발 테이프를 끊은 김의수는 오프닝랩부터 체커기가 내려질 때까지 35랩 내내 선두를 유지하며 올해 들어 가장 빼어난 레이스를 펼쳤다.
슈퍼6000 2위 이데 유지(엑스타 레이싱)도 끈끈한 뒷심을 보여줬다. 2그리드에서 출발한 이데 유지는 스타트 범실로 순위가 크게 밀렸지만, 12랩째 4위로 올라서는 저력을 발휘했다. 이후 앞서 달리던 김중군(아트라스BX 레이싱팀)과 김동은(인제 레이싱)마저 추월하며 초반에 내준 예선 순위를 되찾았다.
27랩으로 접어들면서 슈퍼6000 결승은 잠시 호흡을 가다듬었다. 예선 4위로 시작해 순식간에 2위로 올라선 김동은이 한 순간 스핀하며 세이프티카를 불러들였기 때문이다. 이후 4랩 동안 레이스 대열을 리드한 세이프티카가 결승 종료 4랩을 남겨 두고 빠져나가자 팬들의 시선은 1, 2위 드라이버의 재격돌에 쏠렸다.
그러나 기운찬 질주를 거듭한 이데 유지의 추월극은 더 이상 이어지지 않았다. 다시 시작된 결승 종반 김의수는 베테랑 드라이버의 관록을 자랑하며 1위 체커기를 쓸어안았다. 개인통산 32승째. 지난해 한 번도 우승 포디엄에 서지 못한 김의수는 2년여 만에 슈퍼6000 클래스 1위 자리에 우뚝 섰다.
슈퍼6000 2위는 초반 실수를 극복한 이데 유지. 예선 6위 황진우는 차분하게 순위를 끌어 올린 끝에 3위 포디엄을 밟았다. 4~5위는 김진표와 정의철(엑스타 레이싱). 초반부터 흔들린 조항우는 6위를 기록했고, 류시원(팀106)과 김중군이 그 뒤를 이어 7, 8위 체커기를 받았다.
금호와 한국이 벌인 타이어 대결은 금호타이어의 압승으로 막을 내렸다. 이전에 열린 5전에서 3승을 거둔 금호는 나이트 레이스에 1승을 더해 결승에서 유독 강한 면모를 드러냈다. 특히 이번 대회에서는 1위부터 5위까지 모두 금호타이어를 선택한 팀이 차지하는 이변이 연출되었다.
시리즈 6전을 마친 현재 종합 1, 2위는 황진우와 조항우. 5전까지 2점차 선두를 지킨 조항우는 이번 대회에서 6위로 밀리면서 클래스 라이벌 황진우에 정상 자리를 내주었다.
슈퍼6000 결승에 앞서 열린 GT 시리즈 5전은 쉐보레 레이싱 이재우의 폴투윈으로 막을 내렸다. 시즌 2승째. 이밖에 최해민(CJ 레이싱)과 안재모(쉐보레 레이싱)가 2, 3위 포디엄에 올라가 샴페인을 터뜨렸다. 예선 3위 정연일(팀106)은 스타트 범실로 순위가 밀렸으나, 30랩 결승 내내 순위를 끌어올린 뒤 4위를 기록했다. GT 종합 1~3위는 이전과 같이 정연일, 최해민, 이재우 순이다.
(태백) 박기현(allen@trackside.co.kr), 사진/정인성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