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엑스타 슈퍼챌린지 최종 6전 마무리

0
19

아마추어 레이스, 엑스타 슈퍼챌린지가 150여 대의 경주차가 참가한 가운데 10월 4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 서킷에서 올 시즌 최종전을 마쳤다. 2015 엑스타 슈퍼챌린지는 지난 4월 시즌 첫 경기를 시작한 뒤 인제 스피디움 서킷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을 오가며 6전을 치렀다.
누구나 쉽게 즐길 수 있는 아마추어 모터스포츠 문화 확산을 위해 2014년에 출범한 엑스타 슈퍼챌린지는 올 시즌부터 드리프트와 짐카나를 정식 종목으로 채택하면서 보다 다양한 레이싱 축제로 거듭났다.
4일 오전, 디젤 경주차가 참가하는 슈퍼D-1, 슈퍼D-2와 BMW M 클래스를 시작으로 2015 시즌 엑스타 슈퍼챌린지 최종전의 막이 올랐다. 이날 대회에서는 타임트라이얼 7개, 스프린트 2개, 그리고 짐카나와 드리프트 종목 외에 RV 클래스가 시범 경기로 개최되었다.
20분씩 2회 주행을 통해 합산된 기록 중 상위 7명만 슈퍼랩에 참가해 최종 우승자를 결정짓는 타임트라이얼에서는 1/1000초를 줄이려는 선수들의 서킷 공략이 흥미를 더했다.
경기 결과 1~2전 연속 우승에 이어 최종전에서도 우승한 권형진이 BMW M 클래스 챔피언에 올랐다. 슈퍼D-1에서는 박현식, D-2에서는 김대호가 최종전 우승컵을 차지했다. 로터스 각축전에서는 노지철이 1위를 차지함과 동시에 시리즈 1위에 오르는 역전극을 선보였다.
GT3 클래스 최종전에서는 예선 3위 김대호가 인제 스피디움 2.577km 20랩을 가장 빨리 달리며 1위를 차지했다. 2, 3위는 이형탁과 이동훈. 5전까지 종합 선두를 지킨 김양호는 최종전에서 6위를 기록했지만, 누적 포인트 1위로 2015 GT3 최강자의 자리에 올랐다.
엑스타 슈퍼챌린지를 주관하는 (주)슈퍼레이스 김동빈 사업총괄이사는 “후원을 아끼지 않은 금호타이어, 시리즈 내내 안전한 경기 운영의 원동력이 되어준 오피셜들에게 진심으로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면서 “참가 선수들 덕분에 올 시즌 슈퍼챌린지도 성공적으로 마무리되었다. 2016년에는 더욱 업그레이드된 슈퍼챌린지가 될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RACEWEEK NEWS,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