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 목요일
HomeRACING NEWS2연속 예선 1위 장재원, 슈퍼1600 첫 우승

2연속 예선 1위 장재원, 슈퍼1600 첫 우승


슈퍼1600 클래스에 새로운 우승자가 나타났다. 튠 바이 KMSA 팀 소속 장재원이 그 주인공. 올해 열린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1600에서 두 경주 연속 예선 1위를 기록한 장재원은 7그리드에서 출발해 화끈한 역전 우승을 기록했다.
6월 1일(일), KIC 상설트랙(3.045km) 18랩 결승 그리드에 나선 드라이버는 20명. 이 가운데 개막전 5위 이창우는 2전 결승에서 역주를 펼친 끝에 우승 체커기를 받았다. 3그리드에서 출발한 이창우는 오프닝랩에서 앞선 주자 이준은(드림레이서&가톨릭상지대)과 장재원을 제치고 일찌감치 독주 체제 구축했다. 이후 시종 선두에서 레이스 대열을 이끈 이창우는 슈퍼1600 데뷔 7전 만에 가장 좋은 성적을 기록했다.
그러나 이창우의 슈퍼1600 첫 우승컵은 검차 이후 허공으로 날아갔다. 경주차 기술규정 위반에 따라 실격 판정을 받았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결승 2위 장재원이 우승컵을 넘겨받았고, 톱그리드에서 출발한 이준은이 2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슈퍼1600 2전 결승 하이라이트는 장재원과 이준은의 순위 경쟁. 톱그리드에 터를 잡고 결승에 돌입한 이준은은 14랩까지 2위를 유지했지만, 장재원의 강공에 밀려 3위 체커기를 받았다. 이후 잠정 결승 1위 이창우가 실격되면서 두 선수의 순위는 한 계단씩 올라갔다.
개막전 승자 양용혁(다이노-K)도 좋은 성적을 거두었다. 16그리드(예선 4위. 104% 핸디캡타임 적용)에서 출발해 4위까지 치고 오르는 뒷심을 발휘한 양용혁도 결승 이후 순위를 올려 3위에 랭크되었다. 1전 6위 신동훈(디팩토리)은 2전 4위. 최정기(다이노-K), 김용형(이레인), 서형우(디팩토리), 조항진(그리핀 모터스포츠)은 5~위를 기록했고, 여성 드라이버 권보미(아세아캐피탈 모터스포츠)와 전난희(모터타임)가 톱10을 마무리 지었다.
(KIC) 박기현(allen@trackside.co.kr), 사진/박 준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