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7일 월요일
HomeOTHER NEWS120주년 맞은 캐딜락 미래 비전 제시

120주년 맞은 캐딜락 미래 비전 제시

캐딜락이 브랜드 설립 120주년을 맞아 역사적 발자취를 되돌아보고 새로운 방향성과 미래 전동화 비전을 제시했다.

캐딜락은 1902년, 미국 디트로이트가 자동차 산업 중심지로 도약하는데 크게 일조한 헨리 릴런드가 설립한 이후 기술, 디자인, 혁신 측면에서 120년 동안 ‘아메리칸 럭셔리’를 상징하는 브랜드로 성장해왔다.

1903년, 단기통 10마력 엔진을 장착해 브랜드 최초로 출시한 ‘모델 A’를 통해 당시 우수한 성능과 정밀한 기술을 인정받아 미국 상류사회에서 인기를 끌기 시작하며 럭셔리 브랜드의 초석을 다졌다.

1908년과 1912년에는 각각 세계 최초 자동차 부품 표준화 및 세계 최초 전자식 셀프-스타터를 개발해 영국왕실자동차클럽(Royal Automotive Club, R.A.C.)으로부터 드와 트로피를 받는 등 자동차용 세계의 표준을 제시했다.

또한 캐딜락은 1914년, 세계 최초 V8 엔진 양산 시작, 1930년, 세계 최초 V16 엔진 개발, 1938년, 미국 최초 자동차 선루프 상용화, 1941년, 4단 하이드라매틱 자동변속기 출시, 1948년, 업계 최초 커브드 윈드실드 장착, 1964년, 업계 최초 기상변화에 따른 자동 헤드램프 활성화 기능 장착, 1968년, 미국 최초 쿨링 시스템 장착, 1998년, 업계 최초 어댑티브 시팅 적용 등 자동차 업계를 선도하는 테크놀로지를 앞세워 브랜드 가치를 증명했다.

최근에는 나이트 비전부터 슈퍼 크루즈에 이르는 혁신적인 기술과 시대를 뛰어넘는 서비스를 빠르게 도입해 모든 시대를 아우르는 진보한 드라이빙 경험을 선사하고 있다.

이는 캐딜락의 첫 번째 순수 전기차 리릭 출시와 함께 지속된다. 브랜드 정신을 계승하고 EV 플래그십 세단으로 자리매김할 셀레스틱을 비롯해 캐딜락은 2030년까지 전 라인업을 전동화 모델로 대체할 계획이다.

캐딜락은 1996년에 국내 공식 직판 시스템을 구축했다. 2020년부터 퍼포먼스 세단 CT4, 럭셔리 중형 세단 CT5, 엔트리급 럭셔리 SUV XT4, 어반 럭셔리 SUV XT5, 대형 3열 럭셔리 SUV XT6, 초대형 플래그십 SUV 에스컬레이드 등을 출시하며 세단과 SUV를 아우르는 라인업을 완성했다.

캐딜락은 올해도 제품군을 적극적으로 넓히며 브랜드 가치를 강화하고 있다. 지난 2월 국내에 출시한 에스컬레이드 ESV는 압도적인 사이즈와 뛰어난 기술력을 갖추고 초대형 SUV 시장에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다.

또한 캐딜락 역사상 가장 강력한 677마력 6.2L 핸드 빌트 슈퍼차저 V8 엔진을 얹은 CT5-V 블랙윙은 오랜 레이싱 헤리티지에 대한 경험을 전달하며 특별한 매력을 선사하고 있다.

캐딜락은 GM 그룹 럭셔리 브랜드로 역할을 다하는 만큼, 앞으로도 국내 고객들에게 차별화된 아메리칸 럭셔리에 대한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다양한 시도를 이어갈 예정이다.

raceweek@naver.com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