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3일 금요일
HomeOTHER NEWS헥터 비자레알 GM 한국사업장 사장 GM 보령공장 방문

헥터 비자레알 GM 한국사업장 사장 GM 보령공장 방문

헥터 비자레알 GM 한국사업장 신임 사장이 30일 제너럴 모터스(GM) 보령공장을 방문해 6단 자동변속기 600만대 생산 돌파 기념식을 갖고 임직원들과 소통하며 현장 경영 행보에 박차를 가했다.

2007년, GM 최초로 6단 자동변속기(GF6) 양산을 시작한 보령공장은 자동차공장의 생산성 지표인 하버 리포트에서 2020년까지 6단 자동변속기 분야에서 최고의 생산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GM 생산공장 제조 공정 품질을 평가하는 지표인 BIQ에서 인터내셔널 공장 중 최초로 레벨4를 획득했다.

보령공장을 방문한 헥터 비자레알 사장은 600만대 생산 돌파에 대한 기쁨을 임직원들과 함께 나누는 한편, 공장 설립 이후 27년간 노사 화합을 바탕으로 단 한 차례의 파업 없이 높은 생산성과 뛰어난 품질 관리를 만들어 낸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비자레알 사장은 “보령공장의 6단 자동변속기 600만대 생산 돌파는 임직원들이 보여준 타협하지 않는 품질에 대한 의지와 높은 생산성, 안정적인 노사 관계가 있어 가능했다”며 “변속기뿐 아니라 GM 한국사업장에서 생산되는 모든 제품들은 철저한 품질 관리와 차질 없는 납품을 통해 폭발적인 글로벌 수요에 대응할 것이다. 이를 통해 글로벌 시장에서의 굳건한 신뢰를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헥터 비자레알 사장은 23일 부평공장을 방문해 풀체인지급 부분 변경 모델로 출시된 쉐보레 더 뉴 트레일블레이저의 안정적인 제품 생산과 공급, 품질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향후 GM 한국사업장의 글로벌 전략 모델인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가 생산되고 있는 창원공장을 방문할 계획이다.

한편,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에 따르면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지난 7월, 국내 승용차 중 유일하게 2만대 이상(22,375대)이 해외에 판매되며 국내 승용차 수출 1위 자리를 2개월 연속 이어갔다. 출시 다섯 달 만에 누적 수출 순위도 지난달보다 2단계 높은 4위를 차지했다. 더불어 내수 시장에서도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지난 5월부터 7월까지 3개월 연속 국내 소형 SUV 판매 2위 자리를 지키고 있다.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