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 목요일
HomeRACING NEWS한국타이어, DTM 오피셜 타이어 계약 연장

한국타이어, DTM 오피셜 타이어 계약 연장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가 독일 투어링카 마스터즈(DTM)에 2023년까지 타이어를 독점 공급한다고 발표했다. 2011년부터 DTM 오피셜 타이어로 활약한 한국타이어는 3년 단위로 체결되던 기존 계약 기간보다 1년이 늘어난 4년의 계약 연장으로 DTM의 확고한 신뢰감을 입증했다.
DTM은 BMW와 아우디, 애스턴 마틴 등 세계적인 프리미엄 자동차 브랜드들이 양산차 기반 경주차로 승부를 겨루는 모터스포츠 대회다. 올해는 대회 최초로 비 독일계 자동차 제조사인 영국 애스톤 마틴이 참가해 경쟁을 벌이고 있다. 5월 3일 독일 호켄하임 라운드로 시작된 2019 DTM은 벨기에와 이탈리아에서 3라운드까지 진행됐다. 독일과 네덜란드, 영국 등 유럽 각지를 순회하며 9라운드가 계획되어 있다.
한국타이어가 레이싱 타이어를 공급하는 여성 레이싱 대회 W 시리즈를 비롯해 포르쉐 카레라 컵, 로터스 컵 유럽, 아우디 스포트 세이파르트 R8 LMS 컵 등이 서포트 시리즈로 함께 개최되며 전세계 모터스포츠 팬들의 시선을 사로잡고 있다.
한국타이어는 1992년 국내 최초의 레이싱 타이어인 Z2000 개발을 시작으로 전 세계에서 공격적인 모터스포츠 마케팅을 펼치고 있다. DTM 외에도 F3 아메리카, 포뮬러 르노 유로컵,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등 국내외 유수의 모터스포츠 대회에서 레이싱 타이어 공급과 참가팀을 후원한다.
service@trackside.co.kr, 사진/한국타이어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