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7일 월요일
HomeOTHER NEWS한국타이어, 컨셉트 부문 ‘2013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한국타이어, 컨셉트 부문 ‘2013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


한국타이어(대표이사 서승화)와 미국 신시네티대학이 콜라보레이션을 통해 탄생한 컨셉트 타이어 ‘이멤브레인(eMembrane)’이 ‘2013 iF 디자인 어워드’ 컨셉트 부문에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스마트한 하이브리드 컨셉트 타이어로 개발된 이멤브레인은 레저를 즐기는 진취적이고 개성이 강한 Y세대를 주요 타깃으로 퍼포먼스 드라이빙과 도심 드라이빙 두 가지 용도를 만족시킬 수 있는 타이어이다. 또한 상황에 따라 타이어 내부의 구조물을 변형하여 타이어 프로파일을 바꿀 수 있도록 디자인된 것이 특징이다.
트레드의 중앙은 그립 성능을 최대화할 수 있도록 하고, 측면은 회전저항을 줄이기에 최적화된 구조로 디자인되었다. 저속주행 시에는 접지율을 최소화하여 회전저항을 감소시켜 연비를 극대화하고, 고속주행 시에는 접지율을 최대화시켜 강력한 그립을 통해 고속 직진주행과 다이내믹한 코너링 등의 퍼포먼스 드라이빙을 실현한다. 또한 타이어의 특성상 접지 변화를 겉으로 식별하기가 어렵기 때문에 LED 시스템을 장착해 작동여부를 알려준다.
한국타이어 마케팅기획부문 배호열 전무는 “2013 iF 디자인 어워드 컨셉트 부문 본상 수상으로 한국타이어는 양산 타이어와 컨셉트 타이어, 그리고 홍보용 브로슈어에 이르기까지 모든 디자인 분야에서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며, “산학협력을 통해 개발된 디자인을 실용화시키는 연구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글로벌 프리미엄 타이어 브랜드로서 위상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며,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꼽힌다. 1954년부터 디자인, 소재, 혁신성, 창의성, 기능성, 적용성, 지속 가능성, 안정성, 환경 친화성, 브랜드가치, 마케팅 등에 대한 종합적 평가를 중심으로 매년 각 분야 수상작을 선정하고 있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2009년 iF 디자인 어워드에서 타이어 업체로는 세계 최초로 본상을 수상한 데 이어 미국의 IDEA 디자인 어워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등 권위 있는 국제적인 디자인상을 매년 수상하며 디자인 경영을 선도하는 글로벌 기업의 입지를 다져왔다.
TRACKSIDE NEWS, 사진/한국타이어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