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16일 화요일
HomeRACING NEWS케이비 레이싱 이형탁, 엑스타 슈퍼챌린지 GT3 우승

케이비 레이싱 이형탁, 엑스타 슈퍼챌린지 GT3 우승


9월 6일 인제 스피디움 서킷 숏코스(2.577km)에서 개최된 엑스타 슈퍼챌린지 5전이 아마추어 레이서들을 위한 모터스포츠 축제로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2015 시리즈 6전 중 다섯 번째 대회에는 드리프트와 스프린트, 타임트라이얼, 그리고 짐카나 등 12종목에 110여 명이 참가해 열띤 순위 경쟁을 벌였다.
프로 대회 못지않은 격전을 보여준 스프린트 레이스에는 9대가 참여한 GT3(150마력 미만) 클래스에 팬들의 관심이 쏠렸다. 11시 30분부터 20분간 진행된 예선에서 케이비 레이싱 이형탁이 1랩(2.577km)을 1분 19.244초의 기록으로 폴포지션을 잡았고, 결승에서는 이형탁, 원상연, 김양호가 1~3위를 기록했다. 20랩 결승 종반까지 2위를 지킨 이중훈은 김태호, 신수욱의 뒤를 이어 6위로 밀려났다.
타임트라이얼에서는 1,000분의 1초를 줄이기 위한 선수들의 노력이 이어졌다. 1, 2차 주행 결과를 통해 상위 7명의 선수가 다시 경쟁하는 슈퍼랩에서도 1위를 차지하기 위한 격전이 이어졌다. 슈퍼-D1 1~3위는 정성훈, 이재인, 정주섭. 슈퍼-D2 클래스 포디엄에는 이형탁, 이중훈, 원상연이 올라갔다.
로터스 슈퍼랩 클래스에서는 LCK 팀의 배선환이 1분 17.006초의 기록으로 우승을 차지했고, BMW-M 클래스 우승컵은 프로그모터스 한정우(1분 11.081초)에게 돌아갔다. 이밖에 체이스 배틀로 최종 순위를 가린 드리프트에서는 김성환과 유진홍이 1, 2위를 기록했다.
프로 대회를 개최하는 슈퍼레이스가 주관하고 금호타이어가 후원하는 엑스타 슈퍼챌린지는 모터스포츠 저변확대를 위해 2014년부터 시작되었다. 금호타이어 브랜드인 ‘엑스타’(ECSTA)를 타이틀로 인제와 영암에서 총 6번 경기를 치른다. 아마추어 레이스에서는 유일하게 (사)대한자동차경주협회의 공인을 받아 안전하게 모터스포츠를 즐길 수 있다.
2015 엑스타 슈퍼챌린지는 10월 4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시즌 최종 6전을 치른다.
RACEWEEK NEWS,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