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6일 일요일
HomeRACING NEWS제일제당 레이싱, ASA 6000 더블 포디엄 피니시

제일제당 레이싱, ASA 6000 더블 포디엄 피니시


제일제당 레이싱 듀오 김동은과 서주원이 슈퍼레이스 ASA 6000 4라운드에서 더블 포디엄을 이뤄냈다. 예선 1위 김동은은 인제 스피디움 24랩을 제일 먼저 주파하며 폴투윈을 차지했고, 10그리드에서 출발한 서주원은 3위 체커기를 받고 6000 클래스 진출 이후 최고 성적을 기록했다.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의 활약도 빛났다. 예선 7위로 상위권 도약의 발판을 마련한 이데 유지는 결승 초반 선두그룹에 진입했고, 이후 역주를 거듭한 끝에 올해 처음 2위 포디엄에 올라갔다.
▲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가 2019 나이트 레이스 2위를 기록했다
역주 펼친 이데 유지와 정의철, 엑스타 레이싱에 더블 포인트 선사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 4라운드, 나이트 레이스에서 제일제당 레이싱이 괄목할 행보를 보였다. 팀 출범 네 번째 해에 첫 폴포지션, 첫 우승, 첫 더블 포디엄 피니시를 동시에 기록한 결과다. 이 팀 김동은이 첫 우승의 주역. 첫 랩부터 레이스 대열 선두를 놓치지 않은 김동은은 2016 시리즈 2라운드 이후 3년 만에 6000 클래스 통산 7승 트로피를 거두었다.
엑스타 레이싱 이데 유지는 올해 들어 가장 좋은 성적을 만들어냈다. 7그리드에 포진해 24랩 결승을 시작한 이데 유지는 오프닝랩 5위, 7랩째 3위로 도약했고, 종반 17랩으로 접어들어서는 앞선 주자 정회원을 제치고 2위에 안착했다. 남아 있는 7랩은 베테랑 이데 유지의 관록을 팬들에게 전한 레이스. 서주원의 추격을 뿌리친 이데 유지는 나이트 레이스 통산 네 번째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하며 전반 3라운드의 부진을 털어냈다.
예선 6위 조항우는 첫 랩째 10위로 밀려 다소 어려운 일전을 예고했지만, 6000 클래스 최다 3회 챔피언 타이틀을 보유한 드라이버의 뒷심을 여지없이 발휘했다. 한 차례 세이프티카가 투입된 혼전 속에서 차분하게 결승을 치른 조항우에게는 4위 체커기가 발령되었다.
ASA 6000 4라운드 5위는 엑스타 레이싱 정의철. 2015~2016 나이트 레이스를 지배한 정의철은 12그리드에서 출발해 선두권 진출이 어려울 것으로 전망되었으나, 연이은 추월극을 성공적으로 마무리 짓고 소속팀 엑스타 레이싱에 더블 포인트 피니시의 기쁨을 전했다.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야나기다 마사타카는 나이트 레이스 6위에 힘입어 ASA 6000 드라이버 부문 1위로 올라섰다. 그 뒤를 따라 피니시라인을 통과한 황진우가 결승 7위. 예선 3위 김재현은8위에 랭크되었고,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루키 이정우는 올해 네 번째 레이스에서 데뷔 후 처음으로 톱10 피니시를 기록해 주목을 받았다.
팀106 류시원의 나이트 레이스는 올 시즌 초반의 아쉬움을 지울 수 있는 일전이 되어주었다. 연이은 사고에 휩싸이며 다득점을 쌓지 못한 류시원은 이번에도 경주차 트러블에 발이 묶였지만, 선행 드라이버 8명을 등 뒤로 끌어내리고 포인트 피니시 10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포디엄 등정이 유력하게 거론되었던 ENM 모터스포츠는 예상 밖 사고에 얼굴을 붉혔다. 결승 초반 3랩 동안 2위를 지킨 오일기는 4랩째 일어난 김재현과의 접촉사고에 흔들렸고, 뒤따르던 정연일이 그의 경주차에 부딪치며 동반 리타이어의 아픔을 맛봤다. 이밖에 16랩까지 2위를 달린 정회원은 24랩 결승을 14위로 마무리 지었다.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 4라운드를 마친 현재 야나기다 마사타카, 김종겸, 조항우가 드라이버즈 톱3를 형성했다.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는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와 서한GP가 여전히 1, 2위에 랭크되었고, 더블 포인트를 달성한 엑스타 레이싱은 4위로 도약했다.
한편, 올해 나이트 레이스에는 역대 최다 1만 관중이 인제 스피디움 현장을 찾아와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관전했다. 이에 따라 슈퍼레이스는 지난해 나이트 레이스 8천 관중을 크게 상회하는 기록을 남기고흥행가도를 달렸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6000 4라운드 결승 기록
순위
드라이버
기록
1
김동은
제일제당 레이싱
42분 16.815초
2
이데 유지
엑스타 레이싱
+1.862초
3
서주원
제일제당 레이싱
+6.849초
4
조항우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12.424초
5
정의철
엑스타 레이싱
+14.027초
6
야나기다 마사타카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16.723초
7
황진우
CJ로지스틱스 레이싱
+17.170초
8
김재현
볼가스 레이싱
+17.386초
9
이정우
CJ로지스틱스 레이싱
+30.077초
10
류시원
팀106
+35.270초
※ 7월 6일, 인제 스피디움 1랩=3.908km, 18랩
※ 2위 이하 기록은 1위와의 시간차
박기현 기자(allen@trackside.co.kr), 사진/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