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 화요일
HomeRACING NEWS제일제당 레이싱 라인업 ‘김의수-김동은’으로 확정

제일제당 레이싱 라인업 ‘김의수-김동은’으로 확정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에 출전하고 있는 제일제당 레이싱이 2018 드라이버 라인업을 확정, 발표했다.
2월 1일 제일제당 레이싱은 보도자료를 통해 “CJ로지스틱스 레이싱에서 활약한 김동은(27)을 영입하기로 결정했다”면서 “김의수-김동은 듀오와 함께 2018 슈퍼6000 타이틀에 도전하겠다”고 밝혔다.
초등학교 이전부터 카트로 레이싱의 기본을 닦은 김동은은 코리아 카트 챔피언십, 포뮬러 레이스 등을 거치며 실력을 쌓아온 영 드라이버의 선두. 2010년 인제오토피아 팀에서 KARA 공인 자동차경주에 첫 발을 내딛은 김동은은 2015년 CJ 레이싱에 발탁되는 행운을 안았다.
2015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시리즈 성적은 드라이버즈 7위. 이듬해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전신, 팀코리아익스프레스에서 드라이버즈 2위로 성큼 도약한 김동은은 2017 슈퍼6000 시리즈에서 10위권에 포진했다.
KARA 통산 60경기 출전 기록을 보유한 김동은이 슈퍼6000에서 거둔 성적은 53전, 6승, 23회 포디엄 피니시(2010~2017). 8년 동안 탄탄한 행보를 보인 김동은은 이제 베테랑 김의수와 함께 제일제당 레이싱의 슈퍼6000 시리즈를 책임지게 되었다.
새로운 라인업으로 2018 시즌을 맞이하는 제일제당 레이싱 측은 “김의수 감독과 김동은 선수는 2015년 CJ 레이싱에서 한솥밥을 먹은 경험이 있다”면서 다시 한 팀을 이룬 올해 슈퍼6000 클래스에서의 선전을 다짐했다.
제일제당 레이싱에 합류한 김동은은 “2017년은 더 멀리 뛰기 위해 웅크리고 있던 시기라고 생각한다. 올 시즌에는 김의수 감독과 함께 좋은 성적을 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제일제당 레이싱 라인업이 확정되면서 기존 드라이버 오일기의 행보에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KARA 센추리클럽에 가입한 오일기는 오일뱅크, GM대우 레이싱,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을 거친 베테랑.
CJ계열 세 팀 중 두 팀(CJ로지스틱스 레이싱, 제일제당 레이싱) 라인업이 결정된 현재, 최근 2년 동안 제일제당 레이싱 슈퍼6000 드라이버로 활약한 오일기는 E&M 모터스포츠로의 이적이 유력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내용이 확정될 경우, 2018 E&M 모터스포츠 슈퍼6000 진용은 ‘오일기-정연일’로 구축될 가능성이 매우 높게 점쳐진다.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정인성(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