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ee Porn





manotobet

takbet
betcart




betboro

megapari
mahbet
betforward


1xbet
teen sex
porn
djav
best porn 2025
porn 2026
brunette banged
Ankara Escort
1xbet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1xbet-1xir.com
betforward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betforward.com.co
deneme bonusu veren bahis siteleri
deneme bonusu
casino slot siteleri/a>
Deneme bonusu veren siteler
Deneme bonusu veren siteler
Deneme bonusu veren siteler
Deneme bonusu veren siteler
Cialis
Cialis Fiyat
deneme bonusu
padişahbet
padişahbet
padişahbet
deneme bonusu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1xbet untertitelporno porno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وان ایکس بت 1xbet 1xbet سایت شرط بندی معتبر 1xbet وان ایکس بت
2024년 7월 15일 월요일
HomeMOTORSPORTS NEWS전남GT 챔피언 도약의 발판, ASA 6000 빅 매치 예고

전남GT 챔피언 도약의 발판, ASA 6000 빅 매치 예고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7라운드 ASA 6000 클래스가 뜨거운 챔피언 전쟁을 예고하고 있다. 이번 일전은 2019 전남GT와 일정을 함께해 9월 28~29일 전남 영암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KIC)에서 열린다. 올 시즌 드라이버와 팀 챔피언의 향방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칠 중요한 경주로 꼽힌다.
드라이버 챔피언십 경쟁에서는 김종겸(72점)을 필두로 야나기다 마사타카(69점), 조항우(68점)까지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드라이버들이 상위에 올라 있다. 하지만 장현진(67점, 서한GP)을 비롯해 김중군(55점, 서한GP), 정연일(55점, ENM 모터스포츠)도 세 선수와의 점수 차이가 크지 않다.
팀 챔피언십 순위도 팽팽하게 전개되고 있다. 아트라스BX가 130점으로 선두를 달리고 있지만 서한GP(117점), 엑스타 레이싱(99점), ENM 모터스포츠(93점) 등이 뒤집기가 가능한 사정거리 내에서 추격 중이다. 산술적으로는 한 경주에 최다 50점을 얻을 수 있는 만큼 30점대 격차는 안심하기 어렵다. 이번 라운드에 3개 팀이 3명의 드라이버를 내세운 가운데 아트라스BX는 야나기다 마사타카와 조항우, 서한GP는 장현진과 김중군, 엑스타 레이싱은 이데 유지와 정의철을 각각 팀 포인트 대상 드라이버로 선택했다.
20대 드라이버들의 행보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로 꼽을 수 있다. 지난해 챔피언 김종겸이 가장 앞선 성적을 거두고 있는 현재 6라운드 폴시터 김재현(볼가스 레이싱),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루키 이정우 등이 눈에 띄는 활약을 펼치고 있다.
이번 7라운드에서 새로운 기록이 탄생할 수 있다는 기대감도 생기고 있다. 2008년 슈퍼 6000 클래스가 출범한 이후 지난 6라운드 오일기(이엔엠 모터스포츠)의 우승으로 역대 1위를 차지한 드라이버는 총 19명이 됐다. 이번 경기를 통해 통산 20번째 우승자가 등장할지 관심을 모은다. 올 시즌 앞선 6번의 레이스에서 1위가 모두 달랐던 만큼 새로운 우승자이자 역대 20번째 우승자 탄생에 대한 기대감이 높다.
더불어 슈퍼6000 클래스 통산 최다승 기록 달성에도 관심이 모인다. 현재 조항우가 올 시즌 3라운드 우승을 포함해 통산 13승으로 김의수 제일제당 레이싱 감독과 동률을 이루고 있다. 조항우가 1승만 추가한다면 개인통산 14승으로 역대 최다승 기록을 새로 쓰게 된다. 여기에 더해 올 시즌 2승을 수확하는 첫 드라이버가 된다.
service@trackside.co.kr, 사진/(주)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