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 목요일
HomeRACING NEWS엑스타 정의철, 2020 슈퍼6000 역전 챔피언 등극

엑스타 정의철, 2020 슈퍼6000 역전 챔피언 등극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대표하는 슈퍼6000 클래스에서는 올해도 뜨거운 순위 대결이 벌어졌다. 국내 정상 레이싱팀 드라이버들이 운집한 경쟁의 장에서 ‘예측불허’ 접전이 펼쳐진 때문이었다. KIC,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인제 스피디움을 순회한 8라운드 최종 결과는 정의철의 챔피언 등극. 타이틀 라이벌 최명길에 2점 앞선 정의철(103점)은 2016년에 이어 두 번째로 슈퍼6000 챔피언 트로피를 들고 빛나는 한 해를 마무리 지었다.
아트라스비엑스 최명길, 풀 시즌 첫 해 2위로 선전 펼쳐
6월 20일(토) KIC에서 시작된 2020 슈퍼레이스 슈퍼6000 시리즈는 김종겸, 정의철, 장현진의 포디엄 피니시로 막을 내렸다. 타이틀 3연패에 도전하는 김종겸의 폴투윈에 이어 슈퍼6000 강팀 엑스타 레이싱과 서한GP 드라이버들이 순조로운 출발을 보여준 것.
KIC 개막 더블 라운드 두 번째 레이스에서는 새로운 주자 2명이 포디엄을 밟았다. 올해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와 엑스타 레이싱에 가세한 최명길과 노동기가 1, 2위 체커기를 받고 타이틀 쟁탈전에 뛰어들 준비를 마친 셈. 두 경주 연속 3위를 기록한 장현진, 아쉽게 포디엄을 놓친 이정우의 행보도 힘찼다.
3, 4라운드를 마친 뒤에는 상위권 드라이버들의 윤곽이 드러나기 시작했다. 우선 에버랜드와 KIC 상설트랙에서 우승한 김재현과 황진우의 이름이 톱10에 올라갔다. 두 경주 연속 2위로 70점을 쌓은 김종겸이 중반 선두. 최명길, 노동기, 정의철, 장현진이 시리즈 전반 네 경주에서 40점 이상을 획득하며 전열을 가다듬었다.
10월 24~25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속개된 슈퍼6000 더블 라운드는 상위권 선수들의 점수 차이를 한층 촘촘하게 엮어놓았다. 꾸준하게 포인트를 축적한 김종겸(84점)과 최명길(79점)이 1, 2위를 유지한 가운데 6라운드 승자 정의철(78점)이 톱3로 발돋움했고, 김재현(68점), 노동기(65점), 장현진(64점), 이정우(63점)가 그 뒤를 따라 선두그룹에 포진한 것이다.
첨예한 경쟁이 이어진 2020 슈퍼레이스 슈퍼6000 순위는 7라운드 이후 크게 요동쳤다. 11월 2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올해 2승을 거둔 노동기가 이전까지의 리더 김종겸을 2위로 밀어낸 것이 핫이슈. 최명길, 정의철, 이정우가 5위권에 든 반면, 예상 밖 사고에 휘말린 김재현은 타이틀 후보군에서 한 걸음 물러나는 비운을 만났다.
올 시즌 슈퍼6000 최종 순위를 결정지을 결전의 무대는 11월 29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한 차례 적기와 세이프티카 상황이 이어진 19랩 결승은 김재현 뒤에서 2위 체커기를 지나간 정의철에게 챔피언 등정의 기쁨을 전했다. 8라운드 예선과 결승에서 22점을 더한 정의철은 13점 추가에 그친 최명길을 2점 차이로 따돌리고 역전 드라마의 주인공이 되었다.
2020 슈퍼레이스 슈퍼6000 시리즈 3위는 김종겸. 올해 두 차례 폴투윈을 기록한 김재현은 드라이버즈 4위로 선전을 펼쳤고,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와 이정우, 준피티드 레이싱 황진우, 서한GP 장현진이 슈퍼6000 최종 5~8위에 이름을 올렸다. 조항우와 오일기는 9, 10위. 이어 최종 더블 라운드에 출전하지 않은 서주원은 11위에 랭크되었고, 정회원, 김중군, 김민상이 14위권에 들었다.
올 시즌 루키 중에서는 황도윤(15위)의 성적이 가장 좋았다. 최광빈과 문성학은 각각 16, 18위. 최연소 이찬준은 19위로 슈퍼레이스 슈퍼6000 데뷔 시즌을 마쳤다.
[2020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결산]
① 팀 챔피언십
② 드라이버즈 챔피언십
③ 주요 기록
박기현 기자 allen@trackside.co.kr ㅣ 사진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 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co.kr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