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 목요일
HomeRACING NEWS엑스타 레이싱, 팀 창단 후 첫 2연승

엑스타 레이싱, 팀 창단 후 첫 2연승

10월 24~25일 인제 스피디움을 달군 슈퍼레이스 슈퍼6000 더블 라운드에서는 엑스타 레이싱이 괄목할 성적을 거두었다. 2018 시리즈 최종 9라운드 이후 14번째 레이스에서 우승 선수를 배출했고, 팀 창단 이후 세 번째 원투 기록도 뽑았다. 이밖에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는 슈퍼6000 통산 22번째 우승 선수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2020 슈퍼레이스 슈퍼6000 5, 6라운드에서 작성된 주요 기록을 살펴봤다.

엑스타 레이싱 정의철(앞)과 노동기가소속팀에 2연승을 안겼다
사진 : 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정영대

엑스타 레이싱 팀 창단 후 첫 2연승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슈퍼6000에 출전 중인 엑스타 레이싱이 팀 창단 이후 처음으로 2연승을 기록했다. 엑스타 레이싱에 연승 트로피를 안긴 드라이버는 노동기와 정의철. 10월 24일 강원도 인제 스피디움에서 열린 2020 슈퍼레이스 슈퍼6000 5라운드에서 노동기가 우승한데 이어, 25일 더블 라운드 두 번째 레이스에서 정의철이 1위 트로피를 차지했다.
엑스타 레이싱은 2014년부터 슈퍼레이스 슈퍼6000 클래스에 출전하기 시작했다. 김진표 감독 겸 선수, F1 드라이버 출신 이데 유지를 전면에 내세운 첫 해 성적은 1승, 1PP, 5회 포디엄. 2014 시리즈 3라운드에서 첫 우승(중국 천마산, 이데 유지)을 기록했고, 2020 슈퍼6000 5라운드에서 팀 통산 10승 고지를 밟았다.
엑스타 레이싱의 슈퍼레이스 슈퍼6000 통산 기록(2014 개막전부터 2020 6라운드까지. 대한자동차경주협회 공인 기록)은 141전, 11승, 10PP, 43회 포디엄 피니시. 정의철, 이정우, 노동기 트리오로 라인업을 구성한 2020 시리즈 6라운드를 마친 현재 슈퍼6000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 2위를 달리고 있다.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 슈퍼6000 22번째 우승 선수로 기록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5라운드에서 새로운 선수가 우승자 명단에 등록되었다.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가 그 주인공. 예선 4위로 인제 스피디움 24랩 결승에 출전한 노동기는 39분 31.363초 기록으로 슈퍼6000 데뷔 후 처음으로 우승컵을 들었다.
노동기의 슈퍼6000 데뷔전은 2019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 퍼플모터스포트 소속으로 출전한 6라운드 결승에서 슈퍼6000 첫 포디엄 피니시를 달성했다.
엑스타 레이싱에 발탁된 올해 노동기는 KIC 2라운드에서 2위 트로피를 차지했고, 개인통산 슈퍼6000 12번째 레이스에서 첫 우승을 기록했다. 슈퍼6000 통산 1승 이상을 거둔 드라이버는 22명. 지난해 전남GT에서 볼가스 모터스포츠 김재현이 20번째 우승 선수였고, 2020 시리즈 2, 5라운드 1위 최명길과 노동기가 그 뒤를 이었다.
한편, 노동기가 우승한 슈퍼6000 5라운드에서 엑스타 레이싱은 원투 피니시도 함께 이루었다. 예선 순위를 한 계단 앞당긴 이정우가 2위를 기록한 결과다. 엑스타 레이싱 원투승은 2017년 5월 14일 이후 처음. 2015 시리즈 5라운드에서 정의철, 이데 유지 듀오가 엑스타 레이싱에 첫 1, 2위를 안겼고, 노동기와 이정우가 세 번째 원투승 주연을 맡았다.
슈퍼6000 1~6라운드 우승 선수 모두 달라
2020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1~6라운드 우승컵을 거머쥔 드라이버는 6명. 뜨거운 순위 경쟁의 장에서 네 팀 선수 6명이 포디엄 정상에 올라갔다.
KIC 개막 더블 라운드 승자는 김종겸과 최명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3라운드에서는 볼가스 모터스포츠 소속 김재현이 폴투윈을 거두었고, 2020 전남GT와 함께 한 슈퍼6000 4라운드 우승컵은 준피티드 레이싱 황진우에게 돌아갔다. 5라운드 1위는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 이어 6라운드 예선 2위 정의철이 역전 우승을 기록했다.
슈퍼6000 포디엄 드라이버는 5개 팀 9명
올해 열린 슈퍼레이스 슈퍼6000 포디엄 드라이버는 5개 팀, 9명으로 집계되었다. KIC 풀 코스와 상설 트랙,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인제 스피디움을 순회한 1~6라운드 결승에서 김종겸, 정의철, 장현진, 최명길, 노동기, 김재현, 조항우, 황진우, 이정우가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한 것이다.

2020 슈퍼레이스슈퍼6000 1~6라운드포디엄에는 5개 팀 9명이 올라갔다
사진 :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

이들 가운데 디펜딩 챔피언 김종겸, 서한GP 장현진, 볼가스 모터스포츠 김재현이 올해 최다 3회 포디엄에 올라갔다. 정의철, 노동기, 최명길의 포디엄 피니시는 2회. 장현진은 1~2라운드, 김재현과 김종겸은 3~4라운드에서 두 경주 연속 포디엄을 밟았다.
박기현 기자 allen@trackside.co.kr
CopyrightⓒRaceweek.co.kr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