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22일 토요일
HomeRACING NEWS엑스타 레이싱, 캐딜락 6000 최종전 우승

엑스타 레이싱, 캐딜락 6000 최종전 우승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팀의 이데 유지가 10월 28일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18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캐딜락 6000 최종전에서 극적인 대역전을 선보이며 우승을 차지했다.
이데 유지는 올 시즌 경기 내내 상위권의 성적을 유지했으나 우승을 기록하지 못해 다소 아쉬움을 남겼었다. 그러나 시즌 첫 우승이자 최종전에서 우승을 차지하며 2015~2018 4년 연속 최종전 우승을 차지했던 베테랑의 내공을 발휘했다. 특히 이번 최종전에서는 불가능할 것 같은 대역전 드라마를 연출하며 모터스포츠만의 진면목까지 선보여 관람객들과 팬들에게 큰 선물을 전했다.
이데 유지는 예선에서의 다소 아쉬운 기록으로 12위로 결승을 시작했다. 특히 비가 그치고 마른 노면으로 인해 일부 선수들이 드라이 타이어를 장착한 반면 이데 유지는 웨트 타이어를 선택했다. 이 전략은 주효했고, 경기 중반 6위까지 서서히 순위를 높이던 이데 유지는 12랩부터 순위를 끌어올렸고, 두 바퀴를 남기고 1위에 등극했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2014년에 창단되어 가수 겸 방송인으로 유명한 김진표 감독, 일본 출신의 전 F1 드라이버인 이데 유지, 에이스로 성장한 정의철 등이 포진하여 최강의 조합을 이루고 있는 레이싱팀이다. 엑스타 레이싱팀은 창단 2년만인 2015년 첫 우승을 차지했고, 2016년에도 2년 연속 우승하며 명문 팀으로 자리 잡게 되었다.
김성 금호타이어 G.마케팅담당 상무는 “올해 다소 아쉬운 성적을 거뒀지만 최종전에서 짜릿한 역전승을 기록해 자존심을 지킬 수 있었다. 기술의 명가 금호타이어답게 앞으로 과거의 명성을 되찾기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RACEWEEK NEWS, 사진/금호타이어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