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5일 토요일
HomeRACING NEWS엑스타 레이싱 정의철, 화려한 역전쇼 펼쳤다

엑스타 레이싱 정의철, 화려한 역전쇼 펼쳤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6라운드 히어로는 엑스타 레이싱 정의철이었다. 예선 4위로 결승에 돌입한 정의철은 화려한 추월쇼를 우승으로 연결 짓고, 2016년 7월 이후 4년여 만에 포디엄 정상을 밟았다.
정의철의 소속 팀 엑스타 레이싱도 빛나는 성적을 거두었다. 슈퍼6000 5, 6 더블 라운드에서 거침없이 2연승 행진곡에 발을 맞춘 것. 2014년 팀 창단 이후 처음으로 연승을 거둔 엑스타 레이싱은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와의 점수 차이를 26점으로 좁히고 시리즈 종반 역전의 발판을 다졌다.
정의철, 장현진, 김재현, 슈퍼6000 6라운드 포디엄 피니시
10월 25일 인제 스피디움에서 개최된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결승은 재미와 반전, 스릴을 팬들에게 선보이며 막을 내렸다. 오프닝랩부터 피니시 체커기가 나부낄 때까지 출전 드라이버 21명이 다이내믹한 순위 경쟁의 진수를 펼쳐 보인 때문이었다.
인제 스피디움 24랩 결승 초반에는 폴시터 황진우와 예선 2위 오일기의 라이벌 대결이 뜨겁게 전개되었다. 올해 2승을 겨냥한 황진우, 그리고 두 번의 리타이어를 만회하기 위한 오일기가 빅 매치의 주인공. 그러나 8랩까지 속개된 두 선수의 ‘범퍼 투 범퍼’ 레이스는 9랩 이후 변화를 맞이했다. 1랩째 앞선 주자 서주원을 끌어내린 정의철이 오일기의 그림자를 밟으면서 톱3 경쟁이 점화된 결과였다.
세 선수의 그림자 공방은 11랩째 거센 회오리를 일으켰다. 황진우 추월작전에 나선 오일기가 한 순간 흔들리면서 두 번째 선두 경쟁이 시작된 것이다. 이후 탄력을 붙인 정의철은 결승 전반의 리더 황진우를 넘어서며 우승 문턱을 밟았다.
남아 있는 결승은 9랩. 강력한 라이벌이 사라진 무대에서 레이스 대열 선두로 올라선 정의철은 쾌속질주를 호쾌하게 마무리 짓고 시상대 정상으로 달려갔다. 개막전 2위에 이어 올해 두 번째 포디엄. 2016 시리즈 5라운드 이후 우승 방정식을 풀지 못한 정의철은 4년, 35전 만에 켜켜이 쌓인 갈증을 풀어내고 샴페인 세리머니를 만끽했다. 더불어 이틀 연속 슈퍼6000을 제압한 엑스타 레이싱은 타이어 서플라이어 금호타이어에 2연승 기쁨을 전했다.
슈퍼레이스 슈퍼6000 6라운드 2위는 서한GP 장현진. KIC 개막 더블 라운드에서 연속 3위에 오른 장현진은 슈퍼6000 첫 우승을 기록한 인제 스피디움에서 2위 트로피를 들고 다소 침체되었던 서한GP 진영을 밝게 수놓았다. 예선 순위를 세 계단 끌어올린 뒤 역주한 결과다.
3위 포디엄에 올라간 드라이버는 10그리드에서 출발한 김재현. 오프닝부터 강공에 나선 김재현은 3라운드 폴투윈, 4라운드 3위에 이어 올해 세 번째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했고, 서주원과 최명길, 김종겸, 조항우, 이정우가 슈퍼6000 6라운드 4~8위에 랭크되었다. CJ로지스틱스 레이싱의 루키 최광빈은 올해 두 번째 포인트 피니시. 서한GP 정회원은 10위 체커기를 받고 마지막 1점을 가져갔다.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6라운드 결승 기록
순위
드라이버
타이어
기록
1
정의철
엑스타 레이싱
금호
39분 43.293초
2
장현진
서한GP
한국
+2.223초
3
김재현
볼가스 모터스포츠
한국
+2.996초
4
서주원
로아르 레이싱
한국
+8.829초
5
최명길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한국
+9.199초
6
김종겸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한국
+11.640초
7
조항우
아트라스BX 모터스포츠
한국
+14.724초
8
이정우
엑스타 레이싱
금호
+15.021초
9
최광빈
CJ로지스틱스 레이싱
한국
+24.653초
10
정회원
서한GP
한국
+24.823초
※ 10월 24일, 인제 스피디움 1랩=3.908km, 24랩
※ 2위 이하 기록은 1위와의 시간차
박기현 기자 allen@trackside.co.kr l 사진 정인성 기자 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co.kr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