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8일 화요일
HomeRACING NEWS엑스타 레이싱 신영학 운영총괄 새 감독으로 선임

엑스타 레이싱 신영학 운영총괄 새 감독으로 선임

금호타이어가 지난 10여 년간 엑스타 레이싱을 이끌었던 김진표 감독과 상호협의 하에 신영학 운영총괄 팀장을 새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발표했다.

금호타이어는 2014년 가수 겸 방송인 김진표 감독과 전 F1 드라이버 이데 유지를 주축으로 엑스타 레이싱을 창단했다. 김진표 감독이 이끄는 엑스타 레이싱은 2015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클래스에서 팀 챔피언, 그리고 2016, 2020년에는 더블 챔피언 타이틀을 차지했다.

2022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삼성화재 6000) 시리즈에서는 2위를 거두었고, 7라운드에서는 이찬준, 이정우, 이창욱이 1~3위 포디엄에 올라가는 이색 기록도 세웠다. 이처럼 김진표 감독은 금호타이어와 긴밀한 협업을 통해 엑스타 레이싱이 명문 팀으로 발돋움하는데 큰 역할을 해왔다.

엑스타 레이싱 김진표 감독은 “10년간 함께한 엑스타 레이싱, 금호타이어의 모터스포츠 관련 모든 임직원들과 함께 할 수 있어서 정말 영광으로 생각한다”며 “새 감독님과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이 최고의 레이싱팀이 될 것을 의심치 않는다”고 말했다.

김주상 금호타이어 커뮤니케이션팀 팀장은 “지난 10년간 금호타이어 엑스타 레이싱을 위해 헌신해 준 김진표 감독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한다”며 “공식적인 인연은 끝났지만 금호타이어는 앞으로도 김진표 감독을 진심으로 응원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김진표 감독은 엑스타 레이싱팀 명예감독으로 남아 전폭적인 지원을 아끼지 않을 계획이다.

박기현 기자 gokh3@naver.com ㅣ 사진 RACEWEEK DB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