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26일 일요일
HomeRACING NEWS엑스타 레이싱 노동기 올해 첫 우승 거둘까?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 올해 첫 우승 거둘까?


2020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라인업에는 변화의 바람이 거세게 스며들었다. 몇몇 팀의 잠정 철수와 신생 팀 등장이 맞물리면서 이전보다 복잡한 스토브리그를 보낸 때문이다.
슈퍼레이스 슈퍼6000 강팀으로 꼽히는 엑스타 레이싱이 대표적. 6년 동안 함께 한 이데 유지와 결별한 엑스타 레이싱은 영 드라이버 2명을 새로 불러들였다. 팀 리더 정의철 옆자리에 노동기와 이정우를 앉힌 것이다.
2020 슈퍼6000 2라운드에서 개인통산 최고 2위 포디엄
엑스타 레이싱이 발탁한 노동기의 슈퍼6000 커리어는 1년. 일반적인 흐름으로 볼 때 강팀의 신뢰를 얻기 어려운 경력이지만, 세대교체를 희망한 운영진은 노동기에게 슈퍼6000 시트를 맡겼다.
엑스타 레이싱에 합류하기 전에 노동기는 퍼플모터스포트에서 한 시즌을 보냈다. KSF K3 쿱 챌린지 레이스, 슈퍼레이스 슈퍼1600 & GT2, TCR 코리아를 연이어 달려온 뒤 예상보다 빠르게 2019 슈퍼6000 경쟁 대열에 뛰어들었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의 첫 경주는 국내 정상 슈퍼6000 클래스의 높은 벽을 실감한 일전이었다. 타이어 수급 문제로 고전하면서 거둔 예선 성적은 19위. 그러나 22명이 겨룬 결승에서는 12위로 선전을 펼쳤다.
2라운드를 건너뛴 노동기는 KIC 3라운드에서 처음으로 포인트 피니시를 기록했다. 하위그룹 20그리드에서 출발했지만, 오프닝랩 다중 충돌사고를 비켜 선 뒤 역주를 거듭한 결과였다.


첫 포디엄 등정도 비교적 빠르게 이뤄냈다. 2019 시리즈 7라운드가 열린 KIC 상설트랙에서 김재현, 정의철에 뒤를 따라 3위 체커기를 지나간 것이다. 슈퍼레이스 슈퍼6000 루키 시즌 성적은 전체 29명 중 15위. 시리즈 최종 더블 라운드에서 일어난 불운을 고려하면 합격점을 넘어선 성적이라 할 수 있다.
엑스타 레이싱 수트로 갈아입은 올해 노동기는 예선과 결승에서 고루 향상된 모습을 보여줬다. 특히 KIC에서 개최된 2라운드 예선을 3위로 마친 노동기는 슈퍼6000 진출 이후 최고 2위를 기록하며 팀의선택이 틀리지 않았음을 입증했다.
1~3라운드 연속 톱10 이후 맞이한 4라운드에서는 더욱 눈에 띄는 결승을 치렀다. 슈퍼레이스 베테랑 황진우의 그림자를 밟고 영 드라이버의 패기를 쏟아낸 까닭이다. 다소아쉬움이 남는 타이어 관리는 진일보를 위한 밑거름이 되었을 터. 올해 전반 4라운드에서 38점을 획득한 노동기는 드라이버즈 랭킹 6위를 달리고 있다.
엑스타 레이싱 노동기의 슈퍼6000 통산 결승은 11전. KIC 풀코스와 상설트랙에서 두 차례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했고, 5전 결승에서 포인트 피니시 10위권에 들었다.
노동기의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주요 기록
데뷔
2019 시리즈 1라운드,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통산 결승
11
우승
폴포지션
포디엄
2
톱10
5
※ 2020 슈퍼레이스 슈퍼6000 4라운드까지의 기록
박기현 기자 allen@trackside.co.kr l 사진 정인성 기자 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co.kr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