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2016 르망 24시간 레이스 3위 포디엄

0
15

아우디가 지난 주말 프랑스 르망에서 열린 84회 2016 르망 24시간 레이스에서 3, 4위를 차지하며 1999년 첫 참가 이래 18년 연속 시상대에 오르는 기록을 세웠다.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 2대로 출전해 루카스 디 그라시, 로익 뒤발, 올리버 자비스 조가 3위를 기록했고, 마르셀 패슬레르와 앙드레 로테레르, 베누아 트렐뤼에조는 4위에 랭크되었다.


경기 직후 아우디 모터스포츠 총괄 볼프강 율리히는 “포르쉐의 두 번째 우승을 축하한다. 이번 경기를 통해 르망 24시간 레이스가 세계에서 가장 어려운 내구 레이스라는 것을 보여줬다. 우리가 기대한 결과는 아니지만, 완주한 2대의 아우디 R-18 e-트론 콰트로와 선수들이 자랑스럽다. 아우디, 포르쉐, 토요타가 24시간 동안 접전을 펼치며 관중들에게 흥미진진한 경기를 보여줬다”고 말했다.


1999년부터 르망 24시간 레이스에 출전하고 있는 아우디는 올해 대회까지 총 18번 참가해 13승을 차지했으며 아우디 레이서들은 18번 대회 모두에서 시상대에 올랐다.


아우디는 매 대회 출전 때마다 세계 최초 직분사 터보 가솔린 엔진(TFSI)과 디젤 엔진(TDI), 가변 터빈 구조 기술(VTG), 경량화, 매트릭스 LED 헤드라이트, 레이저 헤드라이트 등 첨단 기술을 적용한 레이싱카를 개발, 르망 24시간 내구 레이스라는 시험대에 올라 13승을 거머쥐며 기술력을 입증해왔다.


RACEWEEK NEWS, 사진/아우디 코리아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