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1일 수요일
HomeOTHER NEWS신임 헥터 비자레알 GM 한국사업장 사장 GM 부평공장 방문

신임 헥터 비자레알 GM 한국사업장 사장 GM 부평공장 방문

GM 한국사업장 신임 헥터 비자레알 사장이 8월 23일 첫 현장경영 행보로 GM 부평공장을 방문했다.

부평공장에서 헥터 비자레알 사장은 차체와 조립, 검수라인 등 주요 생산라인을 둘러보며 현장 임직원들의 노고를 치하하는 한편, 연간 50만대 규모 생산 목표 달성을 위한 안정적인 제품 생산과 공급, 품질 관리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현재 GM 부평공장에서는 최근 출시한 쉐보레 더 뉴 트레일블레이저와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파생모델 등 글로벌 신제품이 생산되고 있다. 부평공장은 최근 출시된 신제품들에 대한 폭발적인 내수 및 글로벌 수요에 대응하기 위한 공정 고도화를 위해 8월초 하계휴가 기간을 포함해 약 2주간 생산 설비 개선 및 점검을 진행했다.

헥터 비자레알 사장은 “부평공장에서 생산되는 신제품들은 국내외 고객들로부터 뛰어난 평가를 받고 있으며, 동시에 한국 비즈니스의 지속가능성을 견인하고 있는 핵심 모델”이라며, “창원과 부평공장을 합쳐 연간 50만대 규모의 생산역량을 확보한다는 목표는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이어 “한국 사업장의 글로벌 경쟁력을 높이고, 미래 지속가능성을 확보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무결점 제조 품질을 바탕으로 차질 없는 신제품 생산을 통해 글로벌 수요에 빠르게 대응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부평공장에서 생산해 국내외 시장에 공급되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크로스오버 파생모델은 뛰어난 품질과 상품성으로 글로벌 시장에서 뛰어난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특히 지난 6월 본격적인 양산이 시작된 트랙스 크로스오버 파생모델은 8월 5일 미국에서 진행된 제품 품평회에서 높은 평가를 받았다.

품평회에서 후안 카를로스 글로벌 품질부문장 겸 부사장은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크로스오버 파생모델의 높은 품질 수준과 인테리어, 외관, 기능, 엔진룸 등에서 깊은 인상을 받았다. GM은 치열한 경쟁에서 이길 수 있는 차종을 보유하게 되었으며 생산량이 증가하더라도 수준 높은 품질을 확보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8월 1일부로 GM 한국사업장을 맡게 된 헥터 비자레알 사장은 23일 GM 부평공장 방문에 이어 창원공장, 보령공장, 서비스센터 등 한국 내 주요 사업장을 모두 방문해 각 사업장별 현안을 점검하고, 현장 임직원들과의 본격적인 소통도 함께할 계획이다.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