슈퍼레이스 6전, 일본 후지 스피드웨이에서 열린다

0
40

슈퍼레이스가 2015시즌 마지막 해외레이스를 모터스포츠 선진국 일본에서 달린다. 대한민국 대표 모터스포츠 챔피언십 대회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가 8월 29~30일, 일본 후지 스피드웨이에서 6전을 개최한다. 이번 대회는 2015시즌 8전 중 6번째 경기이며, 중국과 일본에서 치러지는 마지막 해외 레이스이다.
스피드웨이는 1966년에 완공되어 1976년 일본 F1 그랑프리가 시작되었던 곳으로, 1랩 4.563km의 길이에 16개의 코너로 갖춘 FIA 공인 그레이드1 서킷이다.
17인의 한, 독, 일 정상급 선수들이 출사표를 던진 이번 대회는 지난 5번의 경기에 5명의 우승자가 나올 정도로 한 치의 양보도 없는 치열한 양상을 보이고 있다. 현재 시리즈 포인트 선두는 정의철(77점, 엑스타 레이싱)이지만 팀 베르그마이스터(68점, 아트라스BX)와 단 9점 차로 언제든지 바뀔 수 있다. 그 뒤를 이어 조항우(67점, 아트라스BX), 이데유지(61점, 엑스타 레이싱), 김동은(51점, CJ레이싱)이 추격의 고삐를 늦추지 않으며, 한국 경기 최초의 후지 스피드웨이 서킷 우승을 노리고 있다.
29일 예선과 30일 결선으로 6전 우승자를 가리는 이번 대회에는 일본 수준급 선수들이 대거 출전의사를 밝혀 한-일 양국 레이서들의 자존심을 건 격전이 예상된다. 엔드리스 스포츠(Endless Sports)팀 소속으로 2005년 슈퍼다이큐 챔피언을 차지하고, WTCC(월드 투어링 카 챔피언십)에서 실력을 입증한 타니구치 유키노리를 비롯하여 아베 히카루(오토모리 챔피언스), 카게야마 마사미(인제 레이싱)까지 3명의 일본 선수가 6전 포디움에 도전한다. 그 뿐만 아니라 안현준(디에이엔지니어링)과 김태현(봉피양 원레이싱)도 이번 경기를 시작으로 다시 슈퍼6000 클래스 포디움을 노린다.
오는 주말 일본에서 경기를 치르는 슈퍼6000은 CJ슈퍼레이스 최상위 클래스로 배기량 6,200cc에 8기통의 심장을 지닌 스톡카(Stock Car) 레이스이다. 최고 300km/h의 속도를 자랑하지만, 무게는 준중형급 차량과 비슷한 1,140kg에 불과해 오직 달리기 위해 만들어진 레이싱카이다.
슈퍼레이스 김동빈 사업총괄이사는 “슈퍼레이스는 한국을 넘어 아시아 리딩 모터스포츠 대회를 만들고자 2013년부터 꾸준하게 해외 레이스를 개최하고 있다”며 “슈퍼레이스만의 모터테인먼트를 내세워 일본 모터스포츠 관계자와 기업들의 참여를 이끌어 낼 것이다”라고 일본 경기의 의미를 밝혔다.
4번째 일본을 찾은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29일 예선과 30일 14시15분 최종 결선을 통해 6전 우승자를 가린다.
RACEWEEK NEWS, 사진/슈퍼레이스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