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 목요일
HomeRACING NEWS슈퍼레이스 2~4전은 해외 투어 레이스로 개최

슈퍼레이스 2~4전은 해외 투어 레이스로 개최


올 시즌 국내 서킷에서는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SF)을 중심으로 크고 작은 모터스포츠 이벤트가 개최된다.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과 더불어 엑스타 슈퍼챌린지가 더해진 아마추어 레이스는 이전보다 활성화될 조짐이다. 이 외에도 아시아권에서 열리는 몇몇 국제 자동차경주가 국내 상륙을 준비하고 있다. 그러나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올해 KIC에서 열리지 않는다.
한국자동차경주협회(KARA) 공인을 받는 주요 자동차경주는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KSF). 우리나라 간판 모터스포츠 이벤트의 명맥을 이어가는 슈퍼레이스는 지난해보다 1전이 늘어난 8전을 한중일 5개 서킷에서 치르게 된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중국 투어링카 챔피언십(CTCC)의 교류전은 색다른 시도로 평가된다. 지난해 중국 천마산 서킷에서 시작된 첫 교류전은 올해 상하이 레이스가 더해져 3전이 준비된다. 여기에는 8월 중 전남 영암 KIC에서 개최되는 한중 모터스포츠 페스티벌이 포함되어 있다. 주최측은 이 같은 교류전을 기점으로 아시아권으로의 진출을 더욱 확대할 방침이다.
일본 원정 투어 레이스 역시 2014 슈퍼레이스 5전에 배치되어 있다. 지난해 스즈카 서킷에서 일전을 치른 슈퍼레이스는 올해 장소를 오토폴리스로 바꾸었다.
나이트 레이스는 슈퍼레이스 인기 이벤트. 3년 연속 태백 레이싱파크에서 모터스포츠 팬들을 기다리는 나이트 레이스는 올해 9월에 열리는 국내 자동차경주 중 가장 많은 관심을 모을 것으로 기대된다.
코리아스피드페스티벌은 국내 유일 스트리트 서킷에서의 개막전에 기대를 걸고 있다. MBC 인기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이 2014 KSF 개막전 참가를 예고한 만큼 상당한 파급효과를 불러올 수 있을 것으로 전망된다.
KSF 주최측은 “국내 모터스포츠 저변확대와 시민들이 함께 즐길 수 있는 자동차 축제의 장을 마련하고자 도심에서 열리는 레이스를 준비했다”고 밝혔다. 그러나 시리즈 7전 개막전 일정은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
아마추어 레이스 가운데서는 올해 첫 선을 보인 엑스타 슈퍼챌린지가 KARA 공인 경기로 치러진다. 3월 30일에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첫 경주를 치른 이 대회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주관하는 (주)슈퍼레이스가 모터스포츠 저변확대와 문화 정착을 위해 만들었다.
올해 예정된 엑스타 슈퍼챌린지 캘린더는 총 7전. 이 가운데 3전은 CJ 헬로모바일 슈퍼레이스 챔피언십과 함께 펼쳐질 예정이다. 엑스타 슈퍼챌린지 참가자들을 위해 주최측은 국내 프로 드라이버들과 함께할 수 있는 교육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한국자동차경주협회 공인 대회는 아니지만, 넥센타이어 스피드레이싱도 5전이 마련되어 있다. 승용과 RV 클래스에는 현재 경기 당 250여명의 선수들이 참가할 정도로 인기가 높다. 스피드레이싱 5전은 모두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열린다.
신생 카트 레이스인 KOKRIC 시리즈도 팬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올해 출범한 코리아 오픈 카트 레이스 인 서킷(KOKRIC) 시리즈는 슈퍼레이스 및 슈퍼챌린지와 함께 6전(스페셜 라운드 1전 포함)이 계획되어 있다.
올해 코리아 랠리 챔피언십은 KIC 인근에 건설되고 있는 오프로드 전용 트랙에서 펼쳐진다. 지난해에는 강원도 춘천 모터파크를 무대로 시리즈 5전이 열렸으나, 올 시즌에는 정규 레이스 7전이 모두 신설 오프로드 전용 트랙에서 치러진다.
KRC 조직위원회는 이후 5월부터 매달 한 경기씩을 소화할 계획이다. 일정은 확정되지 않았지만, 내구레이스가 포함된 두 차례 특별전도 예정되어 있다.
다채로운 국내 모터스포츠 이벤트와 달리 국제 규모를 갖춘 자동차경주 소식은 지난해에 비해 많지 않은 편이다. 일단 지난 4년 동안 KIC를 달군 F1 코리아 그랑프리는 올해 볼 수 없게 되었다.
GT 아시아 레이스는5월 17~18일 KIC에서 진행된다. 그러나 대회 홍보 및 기타 활동이 눈에 띄지 않은 현재 시점에서 이 대회 역시 흥행을 담보하기 어려울 것으로 전망된다. 다만, 장기적인 관점에서 일정 규모를 갖춘 아시아권 모터스포츠 이벤트의 국내 유치는 긍정적으로 평가할 만하다.
박기현(allen@trackside.co.kr), 사진/정인성, (주)슈퍼레이스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