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22일 토요일
HomeRACING NEWS슈퍼레이스 슈퍼6000 3개 타이틀의 주인공은?

슈퍼레이스 슈퍼6000 3개 타이틀의 주인공은?

2022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을 대표하는 삼성화재 6000(슈퍼6000) 3개 타이틀의 주인공이 이번 주말 확정된다.

올해 슈퍼레이스 슈퍼6000에 출전한 드라이버는 10개 팀 21명. 4월 24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시리즈 8라운드의 막을 올린 슈퍼6000 타이틀 경쟁은 10월 22~23일 같은 서킷에서 최종 순위를 결정짓는다.

슈퍼6000 시리즈에 걸린 챔피언 타이틀은 기존 2개에서 3개로 늘어났다. 드라이버, 팀에 이어 올해 타이어 챔피언십이 신설되었기 때문이다.

드라이버 챔피언십 타이틀 경쟁은 올해도 뜨겁다. 1~6라운드 1위가 모두 바뀌는 격전이 이어지면서 팽팽한 순위 경쟁의 최종 승자를 예측하기 어렵다.

6라운드를 마친 현재 김종겸(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82점), 장현진(서한GP, 74점), 김재현(볼가스 모터스포츠, 72점), 조항우(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71점)가 선두그룹 4위권에 포진해 있다.

이찬준(엑스타 레이싱, 59점), 정의철(볼가스 모터스포츠, 57점), 최명길(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54점), 이창욱(엑스타 레이싱, 51점), 이정우(엑스타 레이싱, 47점), 김중군(서한GP, 34점)은 10위권 선수들. 전반적으로 아트라스비엑스, 서한GP, 볼가스 모터스포츠, 엑스타 레이싱 등 4개 팀 드라이버들이 뛰어난 활약을 펼쳤다.

현재까지 점수로 볼 때 선두 4위권 선수들이 다소 유리한 입장이지만, 변수는 적지 않다. 특히, 한 경주에 최다 29점이 걸려 있는 만큼, 예상 밖 지각변동이 7, 8 더블 라운드를 강타할 가능성은 큰 폭으로 열려 있다.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는 아트라스비엑스(141점), 볼가스 모터스포츠(129점), 엑스타 레이싱(110점), 서한GP(107점)의 4파전 양상이 뚜렷하다. 5라운드까지는 볼가스 모터스포츠가 1위를 지켰으나, 6라운드 이후 1, 2위 순위가 바뀌었다.

이밖에 L&K 모터스(38 ), 엔페라 레이싱(30점), 준피티드 레이싱(26점)이 5~7위. CJ로지스틱스 레이싱(10점), 소닉모터스포츠(6점), 브랜뉴 레이싱(4점)이 그 뒤를 따른다.

한국, 금호, 넥센이 펼치는 타이어 챔피언십 1~3위는 한국타이어(336점), 금호타이어(191점), 넥센타이어(170점). 올 시즌 전반의 흐름으로 볼 때 아트라스비엑스 모터스포츠, 볼가스 모터스포츠에 타이어를 공급하는 한국타이어의 1위 등정이 유력하다.

엑스타 레이싱, CJ로지스틱스 레이싱, L&K 모터스와 함께 한 금호타이어는 엔페라 레이싱, 서한GP와 손을 잡은 넥센타이어와 2위 경쟁을 벌일 전망이다.

박기현 기자 gokh3@naver.comㅣ 사진 정인성 기자 nsdolti@gmail.com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