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 화요일
HomeRACING NEWS서주원‧김종겸‧장현진, GT1 Rd 3 포디엄 피니시

서주원‧김종겸‧장현진, GT1 Rd 3 포디엄 피니시


슈퍼레이스 GT1 3라운드 포디엄 드라이버는 서주원, 김종겸, 장현진으로 판가름 났다. 6월 18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17랩을 주파하는 결승 레이스에서 서주원이 역전 우승을 이뤄냈고, 서한-퍼플 블루 팀 듀오 김종겸과 장현진은 GT1 시상대에 올라가 2, 3위 트로피를 들었다.
GT1, GT2 통합전으로 개최된 2017 시리즈 3라운드는 오프닝랩에서 일어난 다중 추돌사고의 여파로 휘청거렸다. 사고에 휘말린 드라이버는 남기문, 한민관, 권봄이, 노동기, 박종근, 김진수, 정회원. 예상 밖 불운에 가로막힌 이들은 본격적인 트랙 공략을 시도하지 못한 채 일찌감치 경쟁 대열에서 멀어졌다.
트랙 정비를 위해 첫 랩부터 투입된 세이프티카 리드 랩은 3랩. 5랩으로 접어들면서 재개된 레이스는 GT1 드라이버 서주원과 김종겸이 이끌었다. 스탠딩 스타트 이후 빠르게 레이스 대열 선두로 올라선 서주원, 그리고 챔피언십 라이벌 김종겸이 그 뒤를 따르며 화끈한 순위 경쟁의 서막을 올렸다.
서주원과 김종겸의 선두 대결은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스탠드에 앉은 팬들을 술렁거리게 만들었다. 0.3~0.5초 거리를 유지하면서 팬들의 시선을 압도한 때문이다.
결승 내내 그림자 공방을 벌인 두 선수의 최종 순위를 가른 시차는 1.755초. 오프닝랩에서 잡은 승기를 끝까지 지켜낸 서주원이 2017 슈퍼레이스 GT1 첫 우승을 거두었고, 폴포지션으로 기세를 드높인 김종겸은 피트월에 고개를 내민 미캐닉들에게 2위 체커기를 전했다.
예선 4위 장현진은 결승 3위. 결승 첫 랩에서 3위로 올라선 장현진은 복귀한 최명길의 공략을 저지하고 2017 GT1 3라운드를 3위로 마쳤다. 서한-퍼플 레드 팀 리더 김중군은 5위. KIC에서의 2라운드에서 원투 피니시를 일궈낸 쉐보레 레이싱은 6, 7위를 기록하면서 4라운드를 기약했다.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1/GT2 3라운드 결승 기록
GT1
1위 서주원 /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 44분 35.797초
2위 김종겸 / 서한-퍼플 블루 / 44분 37.552초
3위 장현진 / 서한-퍼플 블루 / 44분 38.194초
4위 최명길 / 쏠라이트 인디고 레이싱 / 44분 40.558초
5위 김중군 / 서한-퍼플 레드 / 44분 50.815초
6위 안재모 / 쉐보레 레이싱 / 44분 56.109초
7위 이재우 / 쉐보레 레이싱 / 44분 39.592초(16랩)
DNF 정회원 / 서한-퍼플 레드
*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1랩 4.346km, 17랩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박기현(gokh3@naver.com), 사진/정인성(nsdolti@gmail.com)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