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4월 23일 화요일
HomeRACING NEWS비트알앤디 정경훈 2승으로 GT 선두

비트알앤디 정경훈 2승으로 GT 선두


올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시리즈 초반 두 경주에서는 상하위권 드라이버의 윤곽이 확연하게 드러났다. 1, 2라운드 합계 선두 4위권에 진을 친 드라이버는 정경훈(비트알앤디), 노동기(이레인), 강진성(E&M 모터스포츠), 오한솔(서한-퍼플모터스포트). 포디엄 세 자리를 나눠 가진 이들은 2018 슈퍼레이스 GT 클래스에서 경쟁 드라이버들보다 기운찬 출발을 보였다.
정경훈, 노동기, 강진성, 오한솔이 1, 2라운드 포디엄 석권
선두그룹 가운데서는 비트알앤디 정경훈의 강세가 눈에 띈다. 4월 22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개막전 예선에서 폴포지션을 차지한 정경훈은 결승에서도 강력한 경쟁력을 발휘하며 2018 시리즈 GT 개막전 우승 직행열차에 올라탔다.
5월 6일 열린 2라운드 역시 정경훈의 우승 무대. 핸디캡웨이트 80kg을 부여받은 상태에서 예선 2위를 기록한 정경훈은 17명이 출전한 결승 초반에 일찌감치 레이스 대열 선두로 올라선 뒤 제일 먼저 피니시라인을 통과했다.
노동기의 행보도 예상보다 빠르다. 2017 슈퍼레이스 GT2 시리즈 7위 노동기는 개막전 예선 4위, 결승 2위로 지난해와 다른 현주소를 알린데 이어 2라운드에서도 3위 체커기를 받고 두 경주 연속 포디엄 피니시를 기록했다.
E&M 모터스포츠 강진성은 GT 초반 두 경주를 원만하게 치러냈다. 2016~2017 시즌을 스톡카 레이스에서 보낸 뒤 GT 클래스로 옮긴 강진성은 개막전 3위, 2라운드 4위로 안정된 기반을 다졌다.
올해 서한-퍼플모터스포트에 발탁된 오한솔은 1, 2라운드 합계 드라이버즈 4위에 랭크되었다. 새로운 팀에서 치른 개막전 예선 성적은 2위. 그러나 결승 도중 일어난 사고에 휩쓸려 17위로 밀린 오한솔은 2라운드 폴포지션, 결승 2위로 드라이버즈 챔피언십 4위권에 이름을 올려놨다.
▲슈퍼레이스 GT 2라운드 포디엄.오한솔(왼쪽), 정경훈(가운데), 노동기는
올해 GT 초반 두 경주에서 선두그룹에 포진해 있다
2018 슈퍼레이스 GT 2라운드를 마친 현재 5위는 원레이싱 권재인. 아직 포디엄에 오르지 못한 권재인은 개막전 4위, 2라운드 6위로 지난해 초반과 비슷한 흐름을 보여주고 있다.
권재인과 같은 챔피언십 포인트를 기록한 이동호은 예선보다 결승에서 뚜렷한 경쟁력을 발휘했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치른 1라운드 예선과 결승 성적은 9, 5위. 피트로드에서 출발한 2라운드에서는 역주를 거듭한 끝에 5위까지 올라갔다.
이밖에 드림레이서 듀오 박성현과 정원형은 각각 드라이버즈 7, 10위. 개막전에만 출전한 이정우(룩손몰)는 8위에 랭크되어 있고, 준피티드 레이싱의 인기 드라이버 고다을은 지난해보다 향상된 레이스 운영능력을 보여주며 9위를 기록 중이다.
6월 2~3일, 코리아 인터내셔널 서킷에서 개최되는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GT 3라운드에는 20명이 참가할 예정이다. 이번 경주에서는 정경훈의 3연승과 새로운 우승 선수의 등장 여부를 주요 관전 포인트로 꼽을 수 있다.
정경훈, 노동기, 강진성, 오한솔 외에 또 다른 포디엄 드라이버가 나타날 지도 지켜볼 대목이다. 2017 GT2 챔피언 이동호의 활약상도 기대된다. 1, 2라운드에서 강세를 드러낸 정경훈과 노동기에게 최대 핸디캡웨이트 120kg이 부여되고, 강진성(20kg)과 오한솔(40kg)도 추가 무게 부담을 안고 있는 만큼 연속 5위를 기록한 이동호의 상승세가 이어질 지 주목할 만하다.
준피티드 레이싱 김학겸의 톱10 진입 가능성 역시 배제할 수 없는 상황. 시리즈 초반 불운에 휩싸인 남기문의 반격에도 팬들의 시선이 쏠리고 있다. 여기에 더해 비트알앤디 팀 라인업에 가세한 강재협과 백철용의 일전 역시 슈퍼레이스 GT 3라운드의 재미를 북돋아줄 것으로 전망된다.
2018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ASA GT 드라이버즈 순위
1 정경훈 / 비트알앤디 / 57점
2 노동기 / 이레인 / 35점
3 강진성 / E&M 모터스포츠 / 30점
4 오한솔 / 서한-퍼플모터스포트 / 25점
5 권재인 / 원레이싱 / 22점
6 이동호 / 이레인 / 22점
7 박성현 / 드림레이서 / 16점
8 이정우 / 룩손몰 / 7점
9 고다을 / 준피티드 레이싱 / 6점
10 정원형 / 드림레이서 / 5점
※ 타이어 : 한국타이어
※시리즈 1, 2라운드 점수 합계
박기현(allen@trackside.co.kr), 사진/슈퍼레이스 오피셜 포토 오환, 김성배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