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2월 27일 화요일
HomeOTHER NEWS볼보트럭 벨기에 겐트 공장에서 대형 전기트럭 양산 시작

볼보트럭 벨기에 겐트 공장에서 대형 전기트럭 양산 시작

볼보트럭이 전기트럭 생산량을 확대하기 위해 벨기에 겐트에 위치한 공장에서 대형 배터리 전기트럭 양산에 돌입한다. 이로써 볼보 전기트럭은 겐트 공장을 포함한 유럽(3개)과 미국 등 4개 공장에서 생산된다.

겐트 공장에서는 다양한 운송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총 중량 44톤급 볼보 FH, FM, 그리고 FMX 일렉트릭 등 세 가지 전기트럭이 생산될 예정이다.

겐트 공장은 연간 약 4만5천대의 트럭을 생산할 수 있는 볼보트럭 최대 생산 공장이다. 전기트럭이 디젤, 가스 연료 트럭과 동일한 플랫폼 및 라인에서 조립되기 때문에 겐트 공장은 다양한 모델을 생산하며 고객 수요에 대응할 수 있는 생산 환경을 갖추고 있다.

겐트는 볼보 전기트럭을 생산하는 네 번째 공장이다. 첫 번째 공장은 프랑스 블랑빌 공장으로, 볼보는 2019년부터 이 공장에서 폐기물 처리 및 도심지역 내 화물 운송용 전기트럭을 생산해왔다.

1년 후 미국 뉴 리버 밸리에 위치한 공장에서 지역간 화물 운송용으로 설계된 VNR 전기트럭 양산을 시작했다. 그리고 지난해에는 볼보트럭이 글로벌 제조업체로서는 최초로 스웨덴 투베 공장에서 상업용 대형 트럭 제품군 양산을 시작했다.

볼보트럭은 현재까지 전 세계 6대륙, 42개국에서 구매의향서를 포함한 6천대의 전기트럭 주문을 접수했다.

로저 알름 볼보트럭 총괄 사장은 “겐트에 위치한 공장은 볼보트럭 내에서도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한다. 이번 전기트럭 양산이 향후 매우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박강석 볼보트럭코리아 사장은 “전 세계적으로 전기트럭 양산 및 판매가 확대되고 있다. 볼보트럭코리아는 국내 운송시장 역시 탄소중립이라는 과제를 수행하며 지속적인 성장을 이어갈 수 있도록 전동화로의 전환을 선도하며 대형 전기트럭 시장 확대를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