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7일 월요일
HomeGALLERY & PHOTO NEWS‘또 다시 빛날 일전을 기약하며…’

‘또 다시 빛날 일전을 기약하며…’


5월 1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이 펼쳐진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는 굵은 빗줄기가 하루 종일 쏟아졌다.

슈퍼레이스 정상, 슈퍼6000 1라운드에 등록한 드라이버는 12개 팀 21명. 일찌감치 연습주행을 마친 선수들은 웨트 타이어로 무장하고 예선에 뛰어들었다.

최종 예선 진출자 10명을 선발하는 첫 번째 예선은 지난해와 일부 다른 결과를 보여줬다. 한국타이어와 짝을 이룬 팀 드라이버들이 일반적인 예상보다 느린 랩타임을 보여준 까닭이다.

정의철, 노동기, 이정우가 1차 예선 톱3. 지난해 슈퍼6000 드라이버즈 챔피언십 2위 최명길이 4위 기록을 작성했고, 영건의 선두 이찬준이 준피티드 레이싱의 베테랑 황진우보다 빨랐다.

슈퍼레이스 슈퍼6000 데뷔전을 치른 넥센타이어와 함께 1차 예선 6위를 기록한 황진우 뒤에는 조항우, 김재현, 오일기, 김종겸이 포진했다.

늦깎이 여성 드라이버 이은정은 19위에 이름을 올렸다. 쉽지 않은 웨트 레이스, 경험 부족, 그리고 타이어 수급 문제로 고전한 영향이 컷을 것이다.

울산XDR 모터스포트 하태영에게는 예상 밖 불운이 밀려들었다. 본격적인 타임어택을 시도하기 전, 방호벽에 부딪치는 사고와 마주한 때문이었다.

사고의 늪에 빠진 또 다른 선수는 정회원. 불행하게도 그의 경주차는 멈춰 서 있던 하태영의 경주차 쪽으로 미끄러졌고, 사고의 여파는 결승 진출 포기로 이어졌다.

새로운 시즌에 대비해 분주한 스토브리그를 보낸 두 선수에게 진한 아쉬움으로 남을 순간일 터…. 하지만 쏟아지는 빗물에 이날의 비운을 털어낸 하태영과 정회원은 또 다시 빛날 일전을 기약하며 서로의 어깨와 허리에 손을 감쌌다.

박기현 기자 gokh3@naver.com ㅣ 사진 한국모터스포츠기자협회 정영대

CopyrightⓒRACEWEEK. 무단전재 &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