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랠리스트’, 모집 열흘 만에 지원자 2천명 돌파

0
19

국내 최초 랠리 드라이버 오디션 프로그램 ‘더 랠리스트’에 대한 대중의 관심이 뜨겁다. ‘더 랠리스트’ 후원사이자 프로모션 지원을 담당하는 국내 최초의 자동차테마파크 인제스피디움(대표 탁윤태)은 지난 5월 26일 시작된 ‘더 랠리스트’ 지원 신청에 모집 시작 열흘만인 6월 4일 2천명이 넘는 지원자들이 접수했다고 밝혔다.
뿐만 아니라 응모 접수가 한창 진행 중이던 5월 29일과 6월 3일에는 ‘드라이버 오디션’이라는 키워드로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포함해 오랜 시간 동안 수차례 상위에 오르는 등 국민적 관심이 지속되고 있다.
인제스피디움에 따르면 ‘더 랠리스트’ 지원 신청에 10대에서 5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지원했다. 현재까지의 지원자 연령대는 20대가 49%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으며 30대도 41%를 차지했다.
이밖에 40대 약 6%, 10대 약 4%의 비율을 보이고 있으며 50대 이상에서도 지원자가 나오는 등 나이를 떠나 한국을 대표할 랠리 드라이버의 꿈을 갖고 다양한 연령층에서 지원이 이어지고 있다.
인제스피디움은 모터스포츠가 대중적으로 큰 인기를 얻지 못하는 상황에서 국내에서는 접하기 힘든 ‘랠리’라는 특정 종목에 단기간 동안 대중들의 관심을 모았다는 사실에 고무적이라는 평가다.
인제스피디움 관계자는 “짧은 시간 동안 큰 관심을 보여준 여러분들께 깊은 감사를 드린다”며 “’더 랠리스트’에 보다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질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모션 활동도 계획 중”이라고 밝혔다.
또 이 관계자는 “지원서류를 작성하는 데 있어서 세부적인 능력, 경력, 학벌 및 신체사항들에 대해 걱정하는 여론이 있는데, 이는 지원자의 나이와 다양한 조건들을 복합적으로 보고 판단하기 위한 것으로 특정 항목에 대한 사항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치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류심사를 통과한 지원자들은 앞으로 예선 과정을 통해 한국을 대표할 랠리 드라이버 후보생으로 뽑히게 된다. 선발된 최후의 1인은 20억원에 달하는 모든 드라이버 육성 과정에 대한 지원을 받게 된다. 또한 아쉽게 최종 선발이 되지 못한 2, 3위 후보자들에게는 국내 최초 자동차 테마파크인 인제스피디움의 서킷 프로그램 운영을 담당하는 직원으로 채용될 수 있는 기회가 주어진다.
‘더 랠리스트’ 참가신청은 6월 21일까지. 홈페이지(http://tv.sbs.co.kr/therallyist)를 통해 만 18세 이상은 누구나 지원 가능하며 오디션 결과는 10월부터 SBS를 통해 방영될 예정이다.
TRACKSIDE NEWS, 사진/SBS미디어넷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