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4년 5월 30일 목요일
HomeRACING NEWS넥센타이어, 신생 팀 구축하고 슈퍼6000 공략 강화

넥센타이어, 신생 팀 구축하고 슈퍼6000 공략 강화

2021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개막전을 통해 슈퍼6000 클래스에 데뷔한 넥센타이어의 행보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한국과 금호가 양분한 슈퍼6000에 진출해 타이어 메이커 삼파전에 불을 지핀 넥센타이어는 새로운 팀과 함께 보폭을 넓힐 것으로 알려졌다.

넥센타이어는 올해 준피티드 레이싱과 손을 잡고 슈퍼레이스 슈퍼6000 개막전에 처음 출전했다. 데뷔전 성적은 예상 밖 우승. 5월 16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열린 2021 시리즈 개막전에서 넥센타이어는 일반적인 전망을 뛰어넘고 우승컵을 들었다. 베테랑 황진우(준피티드 레이싱)가 수중전으로 전개된 결승에서 기존의 강팀 드라이버들을 제치고 포디엄 정상에 올라간 것이다.

이에 고무된 넥센타이어는 준피티드 레이싱과의 파트너십을 공고히 유지하면서 새로운 팀을 추가 지원할 방침을 정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와 관련해 기존 팀이 아닌, 신생 팀 체제를 구축한다는 계획이 유력하게 떠오르고 있다.

넥센타이어와 한 배를 탈 신생 팀명은 공식적으로 확인되지 않았지만, 타이어 메이커 이름 대신 대표 브랜드를 적용할 가능성이 높게 대두되고 있다.

넥센타이어 팀에 가세할 드라이버로는 황도윤이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해 슈퍼6000 루키 황도윤은 람보르기니 슈퍼 트로페오 아시아 출신. 퍼플모터스포트 소속으로 슈퍼레이스 슈퍼6000에서 1년을 보낸 황도윤은 잠시 공백기를 보낸 뒤 복귀할 가능성이 높게 점쳐진다.

박기현 기자 ㅣ 사진 정인성 기자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