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7일 월요일
HomeRACING NEWS금호 엑스타 레이싱 슈퍼6000 드라이버즈 & 팀 챔피언십 타이틀 잡았다

금호 엑스타 레이싱 슈퍼6000 드라이버즈 & 팀 챔피언십 타이틀 잡았다

금호타이어가 후원하는 엑스타 레이싱이 2023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슈퍼6000 시리즈에서 더블 타이틀을 차지했다. 21세 이찬준과 이창욱이 드라이버즈 랭킹 1, 2위를 기록했고, 8개 팀이 겨룬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도 정상의 자리에 올라갔다.

2023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시리즈는 11월 5일 경기도 용인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마무리되었다. 슈퍼6000 클래스는 8라운드, GT 클래스는 7라운드 일정을 최종전으로 소화하며 올 시즌 최종 순위를 가렸다.

슈퍼6000 8라운드는 예선부터 변수를 쏟아냈다. 오전부터 많은 비가 내리면서 대다수 드라이버들이 웨트타이어를 장착했음에도 어려움을 겪었다. 1차 예선에서는 경주차 3대가 연달아 미끄러지면서 타이어 배리어에 충돌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러한 악조건 속에서 우승 후보 이창욱(엑스타 레이싱)은 2그리드, 김재현(넥센-볼가스 모터스포츠)은 3그리드, 이찬준은 4그리드에 이름을 올렸다.

에버랜드 스피드웨이 21랩 결승에서는 불꽃이 튀었다. 오전과 달리 오후에는 비가 잠잠해지면서 원활한 환경 속에서 결승이 시작되었다.

엑스타 레이싱이 2023 슈퍼레이스 슈퍼6000 시리즈에서 더블 타이틀을 잡았다. 사진 왼쪽은 엑스타 레이싱 신영학 감독, 오른쪽은 드라이버즈 챔피언 이찬준

출발 신호가 떨어지자 이찬준, 이창욱, 김재현이 자리 경쟁을 펼쳤다. 5랩까지 이어진 치열한 경쟁 끝에 선두로 나선 드라이버는 김재현이었다. 이창욱을 추월한 뒤 점차 격차를 벌리면서 가장 먼저 피니시라인을 통과했다.

하지만 시즌 챔피언은 이찬준의 몫이었다. 이찬준은 8라운드 결승에서 3위를 기록하면 경쟁 선수의 성적과 상관없이 자력 챔피언을 확정지을 수 있었다. 4그리드에서 출발한 이찬준은 3위 체커기를 받고 슈퍼6000 통산 최연소(21세) 챔피언이 되었다.

슈퍼6000 팀 챔피언십 부문에서는 엑스타 레이싱이 통산 네 번째 1위에 올랐다. 2002년생 이찬준과 이창욱을 앞세워 2020년 이후 3년 만에 챔피언 타이틀을 잡았다.

슈퍼6000 타이어 제조사 챔피언십 부문에서는 2021년부터 슈퍼6000 클래스에 합류한 넥센타이어가 기술의 우수성을 입증하며 첫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비트알앤디 정경훈이 슈퍼레이스 GT 시리즈에서 6년 연속 챔피언 컵을 차지했다

GT 클래스에서는 정경훈(비트알앤디)이 6년 연속 챔피언이라는 금자탑을 쌓았다. 이는 슈퍼레이스의 GT 클래스 통산 100경기에 탄생한 기록이어서 더욱 의미가 남다르다.

2023 시리즈 7라운드 중 네 경주에서 우승컵을 거머쥔 이동호(이레인 모터스포트)는 4점 차이로 타이틀을 놓쳤다. 특히 5~7라운드 우승, 4~7라운드 예선 1위를 기록하며 역전을 노렸지만, 꾸준하게 포인트를 관리한 정경훈에게 타이틀을 내주고 드라이버즈 랭킹 2위를 기록했다.

M 클래스에서는 김민현(V8)이 종합 우승을 차지했다. 전 라운드까지 포인트 리더에 11점 뒤져있던 김민현은 최종전에서 1위를 기록하며 역전에 성공했다.

2023 시즌을 성공적으로 마무리한 슈퍼레이스 챔피언십은 2024년 4월 20일 에버랜드 스피드웨이에서 새 시즌의 첫 시동을 건다.

RACEWEEK l 사진 정인성 기자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