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22일 토요일
HomeOTHER NEWS금호타이어, 축구 마케팅으로 유럽 시장 공략

금호타이어, 축구 마케팅으로 유럽 시장 공략

금호타이어(대표 김창규)가 스페인 축구 리그인 프리메라리가의 광고 스폰서십을 통해 유럽지역 브랜드 강화에 나선다.

프리메라리가(라리가)는 영국 프리미어리그, 이탈리아 세리에 A, 독일의 분데스리가와 함께 세계 4대 프로축구 리그 중 하나로, 경기 당 평균 관중이 2만8천명에 육박할 정도로 인기가 뜨겁다. 지난 시즌(2013~2014)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와 유로파리그 우승팀(각각 레알 마드리드, 세비아)이 전부 라리가에서 배출됐을 정도로 실력이 뛰어나다.

금호타이어는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의 지난 시즌(2013~2014) 우승팀인 아틀레티코 마드리드를 비롯해 FC 바르셀로나, 발렌시아 등 총 17개 팀 구장에 골넷 광고(AD Net Goal) 및 A-보드 광고 등을 집행하며, 자사의 브랜드를 노출시킨다는 전략이다.

이상규 유럽영업지역본부장은 “유럽 최고의 인기 스포츠 중 하나인 프리메라리가 광고를 통해 유럽 시장 내 인지도를 대폭 확대하고, 유럽 시장 공략을 위해 다방면으로 브랜드 마케팅을 적극 펼쳐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2007년부터 4년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공식 플래티넘 스폰서 계약을 맺어 화제가 된 바 있으며, 2011년부터 2013년 6월까지는 독일 분데스리가의 함부르크 SV를 후원한 바 있다.

TRACKSIDE NEWS, 사진/금호타이어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