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7일 월요일
HomeOTHER NEWS금호타이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액 4조2,700억원 목표 수립

금호타이어 창사 이래 최대 매출액 4조2,700억원 목표 수립

금호타이어(대표 정일택)가 지난해 영업이익 흑자전환에 성공하며 경영정상화 청신호가 켜졌다. 이는 정일택 대표이사 사장이 취임한 지 2년여 만에 일궈낸 성과이며, 책임경영 체제 하에 금호타이어의 경영정상화가 빠르게 진행되는 모습이다.

지난해 금호타이어는 글로벌 물류대란과 원자재 상승 등 악재 속에서도 고인치 판매 비중 확대 및 비용절감 노력으로 매출액은 전년대비 36.8% 상승한 3조5,592억원, 영업이익은 231억원을 기록하며 개선된 실적을 내놓았다. 이는 지속적인 연구개발(R&D)을 통한 프리미엄 제품 공급, 글로벌 유통 확대, 브랜드 인지도 강화 등이 주효했기 때문이다.

또한 정일택 대표이사 사장은 지난 2011년부터 진행해 온 통상임금 소송도 마무리함으로서 노사관계 불확실성을 털어냈다. 경기침체, 차입금 만기도래, 유동성 위기 등 대내외적으로 어려운 경영 여건에 직면했지만, 원만한 교섭을 통해 노사 모두가 만족할 수 있는 합리적인 해결 방안을 도출했다는 평가다.

일부에서는 노사 갈등을 원만하게 해결한 것은 정일택 대표이사 사장의 ‘공감과 소통의 리더십’ 덕분이라는 이야기도 나온다. 실제 정일택 대표이사 사장은 현장경영을 실천하고 직원들과의 격의 없는 소통으로 조직문화를 유연하게 이끌고 있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올해는 국내외 완성차업계 공급 물량 확대 및 판매 채널 다변화를 통해 매출을 증대할 것”이라며, “고수익 제품의 판매 비중을 높이고, 판매단가 인상과 내부 비용 절감을 통해 수익성 개선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금호타이어는 2023년을 매출 증대의 해로 삼아 창사 이래 최대 매출액인 4조2,700억원의 목표를 수립하며 경영정상화에 속도를 낼 예정이다. 또한 경영 안정화와 미래 성장 발전을 도모할 수 있는 토대를 마련하게 된 만큼, 판매 증대와 비용 효율화를 통해 수익성 개선에 주력할 방침이다.

raceweek@naver.com

spot_img

Most Popula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