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st
2024년 6월 18일 화요일
HomeOTHER NEWS금호타이어, 독일 iF 디자인상 수상

금호타이어, 독일 iF 디자인상 수상


금호타이어(대표 김창규)가 S-UHP 타이어 엑스타 PS91과 엑스타 HS51이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 2014 제품 디자인 부문에서 본상을 받았다.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적 권위와 60여년 전통을 자랑하는 국제 디자인 공모전으로,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IDEA 디자인 어워드와 함께 세계 3대 디자인상으로 불린다. 출품작들은 디자인은 물론 품질, 소재, 혁신성, 환경 친화성, 기능성, 편리성, 안전성 등 종합 평가를 거쳤다.
2014년 iF 디자인 어워드는 제품, 패키지, 커뮤니케이션 디자인 분야로 나눠 수상작들이 선정되었으며, 금호타이어 엑스타 PS91과 엑스타 HS51이 제품 디자인 중 운송수단 부문에서 본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엑스타 PS91은 기존 UHP 타이어를 모든 면에서 업그레이드시킨 고성능 슈퍼카에 최적화된 S-UHP(Super-Ultra High Performance) 타이어라고 할 수 있다. 슈퍼카의 성능에 걸맞게 타이어 트레드와 사이드월에 자동차경주 깃발 로고를 삽입해 스포티하면서도 역동적인 디자인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엑스타 HS51은 도시의 반짝이는 조명을 모티브로 삼은 제품이다. 탁월한 주행성능을 강조할 수 있도록 스피드를 형상화한 무늬와 특수 음영효과인 섀도우 널링을 적용해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살린 디자인이 강점이다.
금호타이어는 최근 몇 년간 각종 디자인 어워드에서 수상하며 디자인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여가고 있다. 2010, 2012년 iF 디자인 어워드 제품 디자인 본상을 수상한 바 있으며, 2012~2013년에는 2년 연속 레드닷 디자인 어워드 수상이라는 쾌거를 이루기도 했다.
손봉영 금호타이어 연구본부장(전무)은 “이번 iF 디자인 어워드 수상을 통해 금호타이어의 디자인 역량과 혁신성을 다시 한 번 세계적으로 인정받는 기회가 됐다”며, “타이어 디자인은 곧 성능과 직결되는 만큼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디자인 기술력 분야를 강화하고 차별화된 제품 개발을 위해 노력할 것”이라는 소감을 밝혔다.
TRACKSIDE NEWS, 사진/금호타이어
[CopyrightⓒTrackside.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spot_img

Most Popular